전시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경기도미술관 소장품 미디어 스크리닝:《싱글채널비디오 2000-2010》
기간/ 2018.03.16(금) ~ 2018.06.24(일)
장소/ 경기도미술관 로비 프로젝트갤러리
장 소
경기도미술관 로비 프로젝트갤러리
기 간
1회차 2018.3.16.-4.15.
2회차 2018.4.17.-5.20.
3회차 2018.5.22.-6.24.
작가
구동희, 김세진, 박준범, 박찬경, 양아치, 오용석, 유비호, 이재이, 전준호, 정윤석, 함경아 (11명)
내용
경기도미술관 소장품 싱글채널비디오 15편 (3회차 분할 상영, 하기 표 참조)
주최
경기문화재단
주관
경기도미술관
경기도미술관 프로젝트갤러리에서는 미술관이 수집한 미디어 소장품 40점 가운데 2000년부터 2010년 사이 제작된 싱글채널비디오 작업 15편을 선정해 상영한다. 경기도미술관에 영구 소장된 싱글채널비디오 작가 구동희, 김세진, 정윤석 등 열 두 명의 아티스트는 2000년대 초반 싱글채널비디오라는 매체의 형식과 가능성을 활용하며, 작가의 개입을 통해 당시 사회적 배경을 독해하는 단초를 제공한다. 영화와 인접 시각예술, 전시공간과 상영공간을 넘나들며 현재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이들의 2000년대 초기 싱글채널비디오는 과거와 현재의 미디어아트를 잇는 여정에서 주요한 기록이다. 그럼에도 미디어아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의 크기에 비해 싱글채널비디오에 주목하는 기획은 상대적으로 적었다는 점에서 경기도미술관 소장 영상을 불러내 다시 보기를 제안한다.
전시 작업 소개
《싱글채널비디오 2000-2010》 경기도미술관 소장품 미디어 스크리닝은 프로젝터를 활용한 전통적인 방식으로 상영한다. 한 개의 스크린에 이어서 재생하는 3회차 상영의 첫 번째는 김세진, 오용석, 구동희의 영상으로, 누구나 접근 가능한 대중영화의 본질에서부터 파생된 영화적 경험이 반영된 작업들이다. 내러티브보다는 영화라는 매체의 속성과 한계에 대한 탐구를 기본으로 한다.(2018.3.16.-4.15.) 두 번째 상영은 박준범, 이재이, 유비호, 함경아의 작업으로 카메라를 도구로 미학적, 형식적 가능성을 실험하거나, 작가가 내러티브를 구성하고 연출한 틀 안에서 역설과 유머가 두드러지는 특징이 있다.(2018.4.17.-5.20.) 세 번째 상영은 전준호, 양아치, 정윤석, 박찬경으로 그들이 직접 딛고 있는 한국 사회의 구체적 현실과 이상향의 상상력이 만나고 충돌하는 지점에서 새로운 역사쓰기를 보여주거나, 다큐멘트식 기록 아카이브를 통해 영화라는 매체를 미술적으로 번역하는 실험을 시도한다.(2018.5.22.-6.24.) 모두 같은 시대에 동일한 매체로 당시의 메시지를 담은 역사적 기록이라는 점에서 각 영상을 개별적으로 보는데 그치지 않고, 여러 편의 영상이 서로 어긋나며 이어지는, 동시대를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을 마주하기를 기대한다.
1회차. 2018.3.16.-4.15.
작가, 작업제목, 세부정보으로 이루어진 표입니다
작가 작업제목 세부정보
김세진
KIM Sejin
(b.1971)
그들의 쉐라톤
Their Sheraton
single channel video, 03:08, 2006
기념사진
Take a Picture
single channel video, 15:00, 2002
오용석
OH Yongseok
(b.1976)
미래의 기억
Memory of the Future
single channel video, 02:08, 2009
구동희
Koo Dong Hee (b.1974)
실뜨기와 정전기
Static Electricity of Cat”s Cradle
single channel video, 11:30, 2007
2회차. 2018.4.17.~5.20.
작가, 작업제목, 세부정보으로 이루어진 표입니다
작가 작업제목 세부정보
박준범
PARK Junebum
(b.1976)
퍼즐3-02
Puzzle 3-02
single channel video, 01:50, 2008
이재이
Rhee Jaye
(b.1973)
백조
Swan
single channel video, 01:33, 2007
유비호
Ryubiho
(b.1970)
황홀한 드라이브
Euphoric Drive
single channel video, 05:00, 2008
함경아
Ham Kyungah
(b.1966)
전시 하루 전날
One Day Before Exhibition
single channel video, 01:44, 2004~5
박씨의 상상의 어머니
Imaginary Mother of Mrs. Park
single channel video, 08:44, 2007
3회차. 2018.5.22.~6.24.
작가, 작업제목, 세부정보으로 이루어진 표입니다
작가 작업제목 세부정보
전준호
JEON Joonho
(b.1969)
북한돈
Hyper Realism
digital animation, 01:22, 2007
형제의 상
Hyper Realism: Statue of Brothers
digital animation, 00:53, 2007
양아치
Yangachi
(b.1970)
황금폭포-미들코리아 시리즈
Golden Falls-Middle Corea series
single channel video, 12:15, 2009
정윤석
Jung Yoon Suk
(b.1981)
별들의 고향
The Home of Stars
single channel video, 12:08, 2010
박찬경
Park Chan Kyong
(b.1965)
세트
Sets
single channel video, 15:00, 2000
주요작품
김세진 (b.1971) 그들의 쉐라톤
그들의 쉐라톤
김세진은 영화에서 사용되는 기법들을 작업에 그대로 도입하여 영화에서는 다룰 수 없는 소재를 과감하게 다루거나 영화의 구조 자체를 소재로 삼기도 한다. 다큐멘터리 형식에 충실한 <그들의 쉐라톤>은 매일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쉐라톤 워커힐 호텔의 객실들을 촬영하는 방식으로 제작되었다. 일정기간, 같은 장소에서 머무는 사람들의 다양한 순간들을 한 화면에 동시에 보여주는 이 작업은 자본주의적 개인성을 제공해주는 임시 공간인 호텔을 롱테이크 기법으로 촬영하여 현대인들의 고립과 단절을 드러내고 있다.
김세진 (b.1971) 기념사진
기념사진
<기념사진>은 모노톤 화면에 46명의 남녀 고교생이 교복을 입고 기념사진을 찍는 과정이 반복적으로 재생된다. 셔터를 누르기 전, 학생들은 정지된 상태로 움직이지 않고 숨소리조차 내지 않는 상황이 연출된다. 화면의 움직임이라고는 오랜 긴장을 견디지 못한 학생들이 각자 흩어지고 또 다시 모이는 반복 행위이다. 작가는 몇초간의 멈춤을 필요로 하는 사진찍기 과정을 의도적으로 길게 제시하여 시간의 낯설음을 통해 관객의 시각적 의식을 교란한다.
오용석 (b.1976) 미래의 기억
미래의 기억
“수많은 영화를 보면서 제가 집중한 것은 사각형 프레임이었다. 관객은 네모난 프레임 바깥의 것들은 볼 수가 없다. 하지만 보여주지 못하는 사각형 프레임 바깥을 이어나가고 싶었다.”(작가의 말) 오용석은 여러 개의 사진과 동영상 클립을 서로 맞물리게 붙이는 콜라주 작업을 하며 프레임 밖 풍경을 이어붙여왔다. <미래의 기억>은 1930년대부터 1970년대까지 제작된 고전 SF 영화의 장면들과 그 영화 속 장소와 동일하거나 흡사한 현재의 일상 풍경을 조합하여 만든 영상이다. 결국 한 장면에 과거와 현재, 또는 영화와 일상이 공존하고 교차하는데, 한 화면에 시간의 흐름 또는 맥락과 무관하게 담아냄으로써 인간이 구성한 의도와 내러티브가 기능하지 못하도록 한다. 오용석은 이러한 편집 방식으로 영상의 작위성을 드러내며 영화라는 매체의 속성, 프레임의 한계에 대해 고민하는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구동희 (b.1974) 실뜨기와 정전기
실뜨기와 정전기
<실뜨기와 정전기>는 두 남녀의 몸에 복잡한 실뜨기를 하듯 가로지르는 실들이 갑자기 정전기 반응을 일으키는 초현실적인 이야기를 담은 영상이다. 판타지 영화에서 주로 사용되는 와이어 액션, 영상을 합성하는 기술인 크로마키 등의 눈가림 장치들을 겉으로 드러내 불가능한 것이 어떻게 가능한가를 보여준다. 영상에 등장하는 장소, 크리스털 장식, 촛대, 와이어로 묶인 남녀의 신체 등 영상의 각 요소들은 조각, 설치의 성격을 띠고 있다. 이는 작가가 평소 싱글채널영상 뿐 아니라 입체 작업을 한데 사용해 메타포를 극대화하는 작업 방식과 동일하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과거전시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담당자 김윤서/학예팀/031-481-7048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