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2019 상설교육전시 《PICK ME:재료사용법》
기간/ 2019.10.08(화) ~ 2020.02.02(일)
장소/ 경기도미술관 상설교육전시실
전시기간
2019.10.08.-2020.02.02.
주최
경기문화재단
주관
경기도미술관
참여작가
이중섭, 민정기, 박능생, 이태수, 홍영인, 피터핼리, 이영섭, 정현, 정서영, 정광호, 윤정희, 배종헌, 이재이, 함경아, 윤정원, 강호연, 김준, 강보라, 신미경, 심플렉스건축사사무소, 콘크리에이트랩, 제로랩
협찬
산돌구름, 삼화페인트
  현대미술에서 사용되는 재료는 무궁무진하다. 다양한 기술의 변화와 발전으로 작가들이 사용하는 재료에도 많은 변화가 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전통적인 재료에서부터 일상의 물건들이 미술의 재료가 되고 있다. 재료의 사용은 작가의 발견과 선택이다.
인류는 표현의 욕구를 가지고 있다. 사람들은 누구나 생각을 하고 또 자신의 생각을 함께 나누고 싶어 한다. 표현에 대한 이러한 욕구가 바로 예술행위를 자극하며 예술가는 재료, 색상, 언어, 몸짓 혹은 소리를 사용하여 생각을 전달한다.
  고고학자들은 최초의 선사시대 암각화가 제작된 시기를 15,000년 혹은 16,000년 전으로 추정한다. 구석기인들은 동굴의 암벽에 동물들의 모습을 긁어내고, 칠하고, 조각했다. 이것이 인류 최초의 표현으로 여겨지고 있다. 구석기인들도 자신의 생각과 기원을 표현하기 위해 재료를 발견하고 선택하여 사용한 것이다. 이처럼 인류는 표현의 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재료를 발견하여 선택하고 있다. 현대미술을 이해하기 위해 재료를 살펴보는 것은 작품을 새롭게 감상하는 즐거운 방법일 수 있다.
2019년 경기도미술관 상설교육전시 ‘PICK ME : 재료사용법’에서는 ‘재료는 어떻게 선택되었을까요?’와 ‘이것도 미술의 재료가 될 수 있나요?’라는 두 가지 질문을 현대미술 작가와 작품에게 물어본다.
  재료는 미술품을 만드는데 사용하는 것으로 작품이 어떻게 보일지, 작품으로 무엇을 표현할지, 작품을 어떻게 활용할지에 따라 선택되고, 사용방식도 달라진다. 어떠한 재료도 다른 재료보다 예술적으로 우월하지는 않다. 각자가 의미 있는 발견과 이유 있는 선택에 의해 사용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70년대까지는 물성을 기반으로 하는 미디엄적인 재료가 주를 이루었다면, 80년대 이후에는 미디어적 특성을 가진 재료들이 사용되기 시작하였다. 미디어로서의 재료의 확장성과 미디엄으로서의 재료의 재구성이 이루어지고 있다.
  동시대 미술에서는 혼합재료를 많이 사용하고 있다. 이것은 작가들이 경계를 넘나들며 작업을 진행하기 때문이다. 혼합재료는 서로 다른 재료를 사용하는 것으로 하나의 미술 형식으로 분류하기 어려운 현대미술 작품에서 많이 사용되고 있다.
  지금부터 우리는 전통의 것부터 현대의 것까지 재료의 발견과 선택을 작품으로 만나게 될 것이다. 작가들이 펼쳐 보이는 재료의 다채로운 향연을 만끽하며 작품을 감상하면서, 재료에 대한 새로운 발견과 선택이 이루어지는 즐거운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
주요작품
이중섭 Lee Jung Seop
이중섭_아이들 작품 이미지입니다.
아이들 Children
은지에 새김, 9×15.2cm, 1950년대
Oil on tinfoil, 9×15.2cm, the 1950’s
이중섭미술관 소장 Lee Jung Seop Art Gallery Collection
1950년대 초반에 제작 된 은지화는 이중섭을 대표하는 작품이다. 한국 전쟁 중이던 당시 이중섭은 가족들과 함께 부산과 제주에서 피난생활을 하였다. 어려운 피난생활 중 회화의 재료 인 종이를 구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을 것이다. 서양담배 값 속에 은지를 펼쳐 우연히 그려 본 그림이 작가의 대표적인 재료이자, 기법의 탄생을 불러왔다.
종이를 구하지 못하는 절박함이 은지를 만나게 한 것이다. 은지는 처음부터 구겨지고 뜯겨진 상태로 작가와 만났을 것이다. 그래서 이중섭은 구겨진 자국을 그대로 선으로 이용해 작품 으로 흡수하여 자연스럽고 독특한 화면을 구성하였다.
민정기 Min Joung Ki
민정기_수암동-풍경_캔버스에-유채_-152x326cm_2011 작품 이미지입니다.
수암동 풍경 Landscape of Suamdong
캔버스에 유채, 152x326cm, 2011
Oil on canvas, 152x326cm, 2011
경기도미술관 소장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Collection
작업의 공간을 양평으로 옮기면서 작가는 풍경화를 그리기 시작했다. 민정기는 일일이 걸어 다니며 채집하고 답사한 산세와 물세 같은 지형에 사람들이 만들어 낸 풍경을 더해 고지도나 산수화처럼 표현하는 풍경화를 그린다.
초기부터 지금까지 그림의 주제는 다양한 변화가 있었지만, 재료는 꾸준히 기름을 기본으로 하는 유화물감을 사용하여 캔버스에 그림을 그린다. 하지만 작가가 풍경화에서 사용하는 유화물감은 동양화 같은 풍경과 지도 같은 산수를 표현하기에 적합하게 사용되고 있다.
“미술이 대중에게 다가가기 힘든 심미적 대상이기보다 일상의 언어처럼 대중이 공감하는 정서나 진실을 소통하기 위한 도구 역할을 해야 한다.”는 작가의 말처럼 민정기는 대중과의 공감과 소통을 위해 일관되게 회화의 기본재료인 유화물감을 자신의 재료로 선택하여 사용하고 있다.
이태수 Lee Tae Soo
이태수_우리끼리 작품이미지입니다.
우리끼리
종이에 연필, 25x25cm, 1997
pencil on paper, 25x25cm, 1997
생태화가로 불리는 이태수는 그리기의 가장 기본적인 재료인 연필을 사용하여 세밀화를 그린다. 작가는 꼼꼼한 관찰을 바탕으로 자연이 품은 느낌을 살려내는 작업을 20년 넘게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사진이나 기계를 써서 그려낸 그림과는 다르게 오롯이 손과 마음으로 담아낸 자연을 표현한 작품들은 연필의 세밀함을 더해 금방이라도 말을 걸어 올 것 같다.
작가가 선택한 작품의 주요 재료는 연필이다. 스스로 생긴 자연생명에 대한 궁금증을 천천히 풀어내며 그림으로 표현하기에 가장 적합한 재료로 작가는 연필을 선택한 것이다. 연필선이 주는 세밀함과 사각거림이 작가가 표현하고자 하는 겨울 숲의 풍경과 그 안에 동물들과 잘 어우러진다.

※ 이번 전시에 출품 된 작품은 그림책 ‘우리함께 가자’의 원화이다.
홍영인
Hong Young In
홍영인_소리-배우-그리고-아무것도-실존하지-않는-무대 작품이미지 입니다.
소리 배우 그리고 아무것도 실존하지 않는 무대
scenic fabric, acrylic, spray paints, threads, 280x280cm, 2007~2008
경기도미술관 소장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Collection
작가는 조소를 전공하였다. 캔버스에 그려진 그림처럼 보이는 작품도 그것을 들여다보면 실로 그려진 자수이다. 홍영인은 실을 재료로 바느질이라는 조각적 제작방식을 선택하여 작품을 제작한다. 작가는 실을 재료로 사용하여 자수로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것을 아시아의 수공산업과 예술제작방식을 같은 선에 둠으로써 자신만의 독특한 언어를 개발하는 일이라고 이야기한다. 특히 실을 정리하지 않고 남겨두는 것은 과정중심적인 특징을 더 강조하기 위함이라고 한다.
2000년 경 부터 혼자 재봉틀로 집에서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작가는 많은 노력과 배움을 통해 자유자재로 원하는 자수그림을 그리게 되었다. 작가가 속한 사회와 성장배경을 바탕으로 작품의 재료와 기법이 선택되고 사용된 것이다.
배종헌
Bae Jong Heon
배종헌_-도시농부-옥상텃밭_-2008(2007) 작품이미지 입니다.
도시농부_옥상텃밭 City farmr_The little roof garden
나무에 시멘트와 바인더, 슬라이드프로젝터, 유리, 스크린, 반사경, 90x45x40cm, 2007
Cement&binder on wood, slide projector, glass, screen, reflector, 90x45x40cm, 2007
경기도미술관 소장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Collection

*2019년 슬라이드프로젝터를 빔프로젝트로 교체함.
작가는 3층 건물의 3층에 거주하게 되면서 옥상텃밭을 소유하게 되었다. 한 해 동안 채소농사를 지으며 채소 뿐 아니라 영상과 사진, 드로잉과 설치물을 수확하였다. 그 수확의 결과가 전시되고 있는 작품<도시농부-옥상텃밭>이다. 구체적인 현실생활을 기반으로 한 작업의 재료는 생활 속 재료들이다. 도시에서 많이 보고 접할 수 있는 콘크리트가 작업의 주요 재료이다. 어정쩡한 콘크리트 구조물 위에 만들어진 텃밭에서도 무엇인가가 자라나는 것이 신기했던 작가는 전시장에 콘크리트 구조물과 닮은 작품을 설치하였다.
배종헌은 콘크리트 구조물들로 가득한 도시의 주택가 구석구석에서 사람들이 채소며 과일 등을 재배하며 살아가는 모습을 보면 우리들의 소박하고 선한 키움의 욕망을 읽는 것 같다고 하였다. 일상적 소재와 재료의 선택과 그것들의 보여주기를 통해 도시민들의 초상을 그려가고 있다.
김준
Kim Joon
김준_굳어진-조각들-Hardened-Pieces 작품 이미지 입니다.
굳어진 조각들 Hardened Pieces
복합매체(암석 표면의 탁본된 이미지, 수집된 돌, 4채널사운드, 아카이브 가구, 스피커, 앰프), 가변크기, 2017~2019, 에디션 2/2 ⓒ신세계갤러리 대구
Mixed media(rubbed images on the stones, collected stones, 4ch sound, archive furniture, speaker, amplifier), Dimension variable, 2017~2019, Ed.2/2 ⓒShinsegae Gallery Daegu
작가는 눈에 보이지 않을 때 가장 진실 되고, 집중해서 들을 수 있는 것이 소리라고 한다. 그래서 작가는 관찰한 문제를 표현하기 위해 측정을 하고, 표현의 재료로 소리를 사용한다. 기기를 들고 헤드폰을 쓰고 도시의 자연과 유물, 지형을 탐색하고, 하수도에 마이크를 꽂아 소리를 녹음하고, 측정한 전자파를 소리로 변환하는 작업을 한다. 정확한 측정을 통해 진실을 보여주고 싶은 작가의 노력이자 수고이다.
소리 매체의 한계이자 특성은 스피커나 앰프를 통해서 구현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김준은 스피커에 다른 설치 작업을 입혀 시각적인 효과를 더한다. 소리를 기반으로 눈으로도 그것을 볼 수 있게 하기 위함이다.
강보라
Kang Bora
강보라-먼지(학교) 작품이미지 입니다.
먼지(학교) Dust(school)
먼지, 양면테이프, 패널 위에 종이, 각 10x10cm, 2016
Dust, Double-sidedtape & paper on panel, each 10x10cm, 2016
경기도미술관 소장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Collection
오래 살던 곳에서 이사를 항 때 가구를 들어내면 가구가 있던 자리의 흔적을 볼 수 있다. 작가는 이 흔적에 주목하여 작업한다. 그 중에서 특히 먼지에 주목한다. 먼지는 공간과 시간을 포함하여 지속적으로 함께하여 흔적의 자국을 시각적으로 보여준다. 이러한 맥락에서 작가는 작업의 재료로 작업실의 먼지를 선택하였다.
먼지는 시간의 흐름 속에서 공간의 쓰임, 사람에 따라 다양하게 발생한다. 오랜 시간에 걸쳐 완성되는 먼지드로잉은 특정한 이미지를 보여주기 위함이 아니라 먼지고유의 특성을 드러내는 형태, 색 등으로 표현된다.
신미경
Shin Mee Kyoung
신미경_페인팅시리즈 작품이미지입니다.
페인팅 시리즈 Painting Series
비누, 프레임, 2014
Soap, frame, 2014
조각을 전공한 작가는 조각이 지닌 권위와 견고함을 탈피하고자 부드럽고 유약한 비누를 재료로 선택하여 여러 가지 문화적 생산물을 재현해 왔다. ‘번역’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지속적으로 작업을 이어가는 신미경은 우리의 고정관념 속에 자리한 고전적 유물이 가진 견고함을 일상적 재료인 비누로 옮겨냄으로써 부드럽게 만든다. 더불어 유물이 가지는 영속성에 대해서도 비누의 녹아 없어지는 속성을 통해 의문을 가지게 만든다.
2014년 이후부터 진행되고 있는 회화시리즈는 명작을 화려함으로 덧입히는 프레임만 남겨두고, 그림이 있어야 하는 자리에는 소멸성을 처음부터 가지고 있는 비누를 채워놓음으로 미적가치의 견고함에 대해 의문을 표현한다. 작가가 지속적으로 표현하고자하는 주제를 표현하기 위해 그것을 표현할 수 있는 속성과 의미를 지닌 재료를 선택하고 지속적으로 탐구함으로써 작품의 주제와 기법이 다양해지는 것이다.
심플렉스 건축사사무소
Simplex Architecture
심플렉스건축사사무소_현(絃) 작품이미지입니다.
현(絃) The Strings
합사, 460x460x500cm, 2019
A plaited thread, 460x460x500cm, 2019
건축은 공간을 재료로 다양한 변주를 만들어내는 종합예술이다. 건축가들은 공간의 다양성을 극대화하여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공감각을 느끼게 한다. 심플렉스 건축사사무소는 이번 전시에 적합하고 주제인 재료를 공간에서 다양하게 경험해 볼 수 있도록 제안하였다. 기존전시와는 차별적으로 공간을 구분하고 동선을 유도하는 파티션에 여러 가지 재료(철망, 커텐천)를 이용하여 투과성을 줌으로써 새로운 시선으로 작품과 공간을 탐색해 볼 수 있도록 제안하고 있다.
더불어 건축가들이 제안하는 파빌리온은 공간에 대한 새로운 경험을 제안한다. 나일론실을 프레임에 연결하여 다양한 형태의 공간을 구현하였다. 선이 이루는 새로운 면을 탐험하는 경험은 공간을 재료로 다루는 건축에 대한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콘크리에이트랩
Concreate lab
콘크리에이트_도플갱어 작품이미지 입니다.
도플갱어 Deppelganer
프로젝터, 키넥트센서, 맞춤소프트웨어, 가변크기, 2019
Projector, kinect sensor, computer, custom software, Dimension variable, 2019
이미지와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그룹 콘크리에이트랩은 반응하는 영상을 창작한다. 인간의 손기술(그리기와 만들기)로 표현하기 어려운 창의적인 욕구를 기술을 통해 구현해 내는 것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도플갱어’라는 작품으로 참여자들에게 새로운 인터랙티브 경험을 제공한다.
우리 마음속에 잠들어 있는 창의적 도플갱어를 불러내 마음껏 창의욕구를 표출할 수 있도록 몸과 미디어를 매개체로 새로운 시각적 예술적 경험을 제공한다. 작가는 스스로 부족하다고 생각한 아날로그 기술로 표현하기 어려웠던 시각 표현들을 디지털 기술이라는 재료 선택하여 사용함으로써 적극적으로 시각화 시켰다.
제로랩
Zero-lab
제로랩_-을위한 가벽, -을 위한 좌대 작품이미지 입니다.
-을 위한 가벽 The Wall for-
HR파이프, 냉연강판 등, 400x340cm, 2019
HR square, CR Iron Plate, 400x340cm, 2019

-을 위한 좌대 The Prop for
냉연강판, 120x120x70cm, 2019
CR Iron Plate, 120x120x70cm, 2019

제로랩은 산업디자인 스튜디오로 재료의 물성을 탐색하고 실험하여 디자인을 제안하고 제작한다. 이번 전시에서 제로랩은 작품을 위한 선반, 좌대, 의자 등을 디자인하고 제작하였다. 이는 작품을 설치하고 감상하는 재료로서의 접근이다. 전시를 구성하기위해서는 다양한 요소들과 재료들이 결합된다. 설치와 감상을 위한 재료들을 새롭게 접근하고 제안해 보는 작업을 통해 작품을 설치하고 감상하는 재료에 대한 시선을 가져보고자 한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다음 현재전시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