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한국-대만 교류 주제전 《Moving & Migration》
기간/ 2019.02.23(토) ~ 2019.05.19(일)
장소/ 대만 가오슝미술관
장소
대만 가오슝미술관
Kaohsiung Museum of Fine Arts, 80, Meishuguan Rd, Gushan District, Kaohsiung City, Taiwan 804
www.kmfa.gov.tw
기간
2019.2.23.~5.19.
참여작가
김옥선, 나현, 닐스 클라우스&이우도(Nils Clauss & Udo Lee), 믹스라이스(Mixrice), 선무, 안유리, 이문주, 이우성, 정재철, Eleng LuLuan, Kao Junhonn, Hou Lulu Shur-tzy, Hsu Su-Chen & Lu Chien-Ming, Labay Eyong, Lu Yu-Jui, Shen Chao-Liang, Tommaso Muzzi, Yao Juichung, Yoon Soo Jung
공동주최
경기도미술관, 가오슝미술관
문의
김윤서 학예연구사 031.481.7048
1903년 하와이로 첫 해외 이주 이래 ‘이민 송출국’이었던 한국은 오늘날 외국인 유입이 가파르게 증가한 ‘이민 수용국’이 되었다. 1980년대부터 본격화된 이주노동, 결혼이주, 그리고 최근의 난민 수용을 둘러싼 전국민적 논의 등 한국의 시대적 현실과 이주에 엮인 다양한 현상들을 전시의 형태로 담아낸다. 전쟁과 분단, 재개발로 인한 타율적 이주에서부터 삶을 변화시키고자 하는 능동적인 행위로서의 이주를 조명하여, 다양한 존재의 특이성에 주목한다.

전시는 ‘Moving & Migration’라는 공통의 키워드 아래 한국과 대만의 큐레이터가 각각 기획하고 해석한 이야기로, 대만 가오슝미술관에서 1차 개최(2019.2.23.~5.19.), 경기도미술관에서 《우리는 모두 집을 떠난다(Moving & Migration)》라는 제목으로 2차 개최(2019.7.11.~2019.10.13.) 예정이다.

경기도미술관은 2019년 ‘아시아아트프로젝트’ 국가로 대만을 지정하고, 일제 식민지배라는 역사적 경험, 다문화사회로 향하는 갈등과 공존의 노력, 독재와 민주화, 국가주도 산업화 등 한국과 유사한 역사 체험을 갖고 있지만 타 인접국가들 보다 상대적으로 이해가 부족한 대만과의 다양한 교류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