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산책자의 시선 In the Flâneur’s Eyes
생생화화 生生化化 2016
산책자의 시선 In the Flâneur’s Eyes
기 간
2016.12.15.(목)~2017.02.05.(일)
장 소
경기도미술관
주 최
경기도, 경기문화재단
주 관
경기도미술관
후 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협 찬
삼화페인트
참여작가
김보중, 김지섭, 김지은, 김현철, 민성홍, 박영균, 박은태, 박형근, 방&리, 방병상, 윤사비, 이흥덕, 임승천, 장성은, 정재철, 조현익, 천대광, 최경선 한효석

경기도미술관은 12월 15일부터 생생화화 生生化化 2016 《산책자의 시선 In the Flâneur’s Eyes》 전을 개최합니다. 이 전시는 경기문화재단 2016 문예진흥 공모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선정된 기성작가 19인의 신작발표전입니다. 《산책자의 시선》전에 참여한 작가들은 자본주의가 고도로 발달한, 혹은 위기에 처한 동시대의 풍경에 관심의 끈을 놓지 않고 우리의 일상과 그 주변의 움직임을 관찰하고 기록하는 예술가 본연의, ‘산책자’의 자세를 견지하고 있습니다. 어느 해보다 다사다난했던 올 한해를 돌아보는 전시에 함께해 주시길 바랍니다.

The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is pleased to hold a group exhibition In the Flâneur’s Eyes opening on December 15, 2016. It features the new artworks of promising artists from Gyeonggi Province who were selected for the arts support program, 2016 The Life and Change, of Gyeonggi Cultural Foundation. They have maintained the attitude of ‘flâneur’ which artists are supposed to have: they have observed and recorded what takes place in their everyday life and their surroundings, keeping concern about the various aspects of this highly capitalized, or jeopardized society of our time. We would like to request the honor of your presence in this exhibition which is expected to be a meaningful occasion to look back on this most eventful year.

주요작품
2016년보라Ⅰ, 2016, 캔버스에 아크릴, 196×484㎝
박영균, <2016년보라Ⅰ>, 2016, 캔버스에 아크릴, 196×484㎝
PARK Young Gyun, 2016 BoraⅡ, 2016, acylic on canvas, 162×336㎝
박은태, 아빠, 2016, 장지에 아크릴, 138.5×102㎝
박은태, <아빠>, 2016, 장지에 아크릴, 138.5×102㎝
PARK Euntae, Father, 2016, acrylic on thick korean paper, 138.5×102㎝
박형근, Fishhooks-33, Rainbow dendrites, 2016, c-프린트, 180×120㎝
박형근, Fishhooks-33, Rainbow dendrites, 2016, c-프린트, 100×75㎝
PARK Hyung Geun, Fishhooks-33, Rainbow dendrites, 2016, c-print, 100×75㎝
장성은, Bubble, 2016, 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 170×127.5㎝
장성은, Bubble, 2016, 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 170×127.5㎝
CHANG Sung Eun, Bubble, 2016, archival pigment print, 170×127.5㎝
조현익, 믿음의 도리, 2016, 철판에 유채 및 혼합재료, 스크래치, 나무패널, 488×700㎝
조현익, <믿음의 도리>, 2016, 철판에 유채 및 혼합재료, 스크래치, 나무패널, 600×900㎝
CHO Hyunik, Duty of Faith, 2016, mixed media on iron plate, scratch, wooden panel, 600×900㎝
(수정)최경선
최경선, <약속>, 2016, 캔버스에 유채, 91×116.5㎝
CHOI Kyungsun, The promise, 2016, oil on canvas, 91×116.5㎝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과거전시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