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가족 보고서
기간/ 2017.04.28(금) ~ 2017.07.09(일)
장소/ 경기도미술관 기획전시실
주최
경기문화재단
주관
경기도미술관
협찬
삼화페인트, 산돌구름
참여작가
김영글, 김인숙, 박경근, 배종헌, 옵티컬레이스, 윤정미, 이소영, 이은우, 조동환 + 조해준, 주세균, 지지수, 찬하우춘, 심치인, 샤오이농 + 무천
경기도미술관은 가정의 달인 5월을 맞아 <가족 보고서 Family Report> 전시를 개최합니다. ‘가족’은 인류의 역사만큼이나 오래된 사회 제도입니다. 사회가 변화하면 가족의 개념과 형태 역시 달라집니다. 그만큼 사회의 변화와 긴밀한 상관관계를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가족 보고서>전은 ‘가족’을 주제로 하는 다양한 현대미술 작품들을 통해 급변하는 현대사회 안에서 변화하는 가족의 모습을 살펴보고, 그럼에도 변하지 않는 가족의 가치와 의미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향기로운 꽃들이 만발하는 봄날, 경기도미술관의 전시에 여러분의 성원과 격려를 기대합니다.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opens its doors to the exhibition Family Report in May, which is known as “family month” in South Korea. A family is a social structure that’s existence is as old as human history. As society has experienced change, the concepts and forms of a family has also changed, due to the direct correlation between them. Family Report examines how the definition of family has changed in this rapidly developing modern society through contemporary artworks which can be categorized under the theme of ‘family,’ providing viewers an opportunity to reflect on the value and meaning of family, which has been unaffected by time. In springtime when the air is full of the refreshing smell of flowers, the exhibition at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anticipates your show of support and attendance.
주요작품
김인숙
작가는 한국 국적을 가진 아버지와 일본 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재일교포 3세로, 한국과 일본, 북한 세 국가의 문화와 세대, 사회 변화의 경계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에 주목해왔다. <사이에서, 어느날>은 삼대가 함께한 전통적인 개념의 ‘가족’의 모습을 담은 사진으로 재일교포 가족의 평범한 일상을 사진에 담아 세대와 세대 사이, 한반도와 일본 열도의 사이에 대해 이야기한다. <리얼웨딩>과 <가족이 되는 집, 컴온잔치>는 ‘결혼식’이라는 의식을 통한 새로운 가족의 탄생과 확장되는 가족의 모습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 작가가 경험해온 세 국가의 결혼 문화를 토대로 만들어낸 새로운 결혼 의식을 두 차례에 걸쳐 실제 작가의 결혼식 퍼포먼스로 진행한 기록으로, 신랑 신부를 둘러싼 공동체들이 한 자리에 모여 새로운 의식을 함께 하며 새로운 ‘가족’을 이루어간다. 작가 는 우리에게 ‘가족이란 무엇이어야 하는 가’에 대한 존재론적 질문을 던진다.

김인숙 작가 작품 전시 이미지입니다.
윤정미
사회적 통념과 이데올로기의 재생산을 위 한 분류 체계에 대한 관심을 사진작업으로 진행해온 작가는 동일한 소재의 다양한 대상을 유사한 구도로 촬영하여 특정한 사회적 단상을 보여준다. <반려동물> 시리즈는 작가에게 없어서는 안 될 막내아들, 강아지 ‘몽이’로부터 시작되었다. 작가는 주변에 반려동물과 함께 살아가는 수십 명의 지인들, 또 그들의 소개와 SNS 모집을 통해 대상을 확장하였다. 강아지, 고양이, 토끼, 거북이, 이구아나까지 다양한 반려동물을 키우는 수많은 사람들의 모습에서 <반려동물> 시리즈는 동물에 관한 사진이라기보다 동물과 함께 이 시대를 살아가는 오늘날의 도시 사람들과 그들이 속한 사회의 다양한 이면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제목에 표기한 동명(洞名)과 사진 속 배경이 된 거실, 침실, 작업 공간, 반려동물과 함께 살아가는 가구의 수 등 반려동물과의 가족사진을 통해 제 공되고 있는 여러 정보들은 동시대 한국 사회의 가족의 형태, 주거 형태, 생활양식 등을 가늠케 한다.

윤정미 작가 작품 전시 이미지입니다
배종현
자신이 처한 현실들을 있는 그대로 작품의 주제로 삼아온 작가는 삶의 변화, 그 변화에 따르는 스스로의 반응을 기록하는 작업을 주로 해왔다. 두 아이를 둔 아빠이자, 남편이고, 가장인 작가의 아주 사적인 고백이라 할 수 있는 전시작품들은 커다란 사회의 축소판인 가정이 크고 작은 갈등들로 인해 행복과 불행을 동시에 가져 다 줄 수 있는 존재임을 깨닫게 해준다. <어떤 거인>은 아이가 태어난 후 모든 일상이 아이에게로 빨려 들어갔던 육아 노동의 순간들을 보여준다. <미인>은 임신중독으로 힘들어했던 아내의 모습을 지켜보면서 아무것도 해줄 수 없었던 남편의 관점에서 표현한 작품이다. <가장>은 가부장의 권위와 위상이 사라진 현대 사회의 가족 구성원으로서의 가장의 모습을 담았다. <엘리자베스 카라를 한 가족사진>은 반려견 ‘산이’와 작가의 4인 가족이 함께 촬영한 대형 가족사진으로 가족 구성원들의 각자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욕망과 사회적 억압 사이에서 살아가는 현대 사회의 가족상을 보여준다.

배종헌 작가 작품 전시 이미지입니다
샤오이농+무천
작가는 지구상에서 가장 급격한 변화의 한 가운데에 서 있는 중국의 현대사에 주목해왔다. 샤오이농+무천은 부부작가로 중국의 전통적 관점에서 가족이라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가족도감> 시리즈는 30대 이상의 중국인들에게는 아주 익숙한 가족사진이다. 사진 속의 부모 세대는 문화혁명을 거쳐 중국 사회의 급격한 변화를 경험한 세대들로 사회의 변화에 따라 사회주의적 노동과 교육, 그리고 자본주의적 노동과 시장원리를 함께 겪어왔다. 하지만 자녀 세대는 자본주의적 시장원리와 사고만을 갖고있는 세대들이다. 작가는 이러한 양분 된 세대 간의 문제를 중국의 전통적인 파노라마식 가족 족보(族譜)를 통해 보여준다.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들이 입고 있는 상의는 인민복과 건축복으로 사회주의적 상징성을 갖고 있으며, 하의는 치마, 신발, 양복 등으로 시장경제 체제의 현대의 상황을 묘사하고 있다. 작가는 작품을 통해 중국 전통 문화 안에서 사회와의 관계, 가족의 중요성, 가족 간의 지배적 구조(가부장제), 가족의 종법(從法) 제도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샤오이농무천 작가 작품 전시 이미지입니다
심치인
작품 <쥐족>은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진행된 프로젝트로 북경의 아파트 지하 벙커에 거주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기록한 작품으로 중국의 경제성장에 따른 도시이주민들의 삶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최근 중국에서는 국영지하벙커 혹은 건물의 지하에 집단으로 거주하는 사람들을 ‘쥐족(鼠族, Rat Tribe)’이라고 표현한다. 그들은 네 평 남짓한 개인공간에 모여 살며, 공동의 부엌과 화장실을 공유한다. 중국은 전쟁에 대비하기 위해 1950년대부터 북경에서 신축되는 모든 건물에 지하 벙커 설계를 의무화했다. 냉전체제가 끝나고 오랜 기간 빈 채로 남아있던 지하 벙커는 급성장하는 중국의 경제 발전으로 북경에 몰려든 이주민들의 새로운 안식처가 되었다. 중국은 1990년 개혁개방정책의 결과물로 도시로의 이주가 급격하게 발생하였고 농촌지역의 노동력 부재 현상과 더불어 도시의 주거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되었다. 도시 이주민들은 새로운 사회적 시스템으로 형성된 1인 가족, 또는 공동체 가족 등의 신 가족 형태로 자리 잡고 있으며, 그들의 가족 형성은 단기간에 형성되고 해체되기를 반복한다. 작가는 중국의 새롭게 등장한 가족에 대한 모습을 기록 영상과 인터뷰를 통해 직접적으로 보여준다.

심치인 작가 작품 전시 이미지입니다
주세균
작가는 ‘움직이는 의미들’과 ‘기준 없는 정의들’로 모든 것이 의심스러운 현대 사회 속에서 기성의 규범을 뒤틀어 아이러니를 보여주는 작업을 통해 작가만의 의미 체계를 모색해왔다. 전통과 규준, 기호와 재현, 인식과 오인 등의 문제의식들을 국기, 패턴 디자인, 도예, 캘리그래피 등의 다양한 방식으로 실험해온 작가는 <텍스트 도자기> 시리즈 이후 기존의 공적인 기호 체계에 대한 관심을 사적인 의미 체계로 이동시킨다. <텍스트 도자기> 시리즈는 ‘노력’,‘정직’, ‘근면’, ‘도전’ 등 성장기에 부모와 식탁에서 나눈 대화 가운데 삶의 지침이 된 단어들을 회전시켜 환의 형태를 만들고 그 형태를 그대로 도자기로 제작한 것으로 물질과 생각의 운동과정이 혼성적으로 결합된 오브제이다. <저녁식사>는 <텍스트 도자기> 시리즈의 연장선 상에 있는 작업으로, 고향에 사는 부모와 함께한 저녁식사 시간을 기록한 영상작업이다. 작가의 어머니가 정성스레 저녁메뉴를 준비하고 앞서 언급한 특정한 가치를 담은 단어를 시각화한 식기에 음식을 담아낸 후 가족이 둘러앉아 식사를 한다. 작가는 가족이 함께 밥을 먹는 지극히 일상적인 행위들을 새로운 시각으로 탐구하고, 가족의 의미에 대해 다시 한 번 되묻는다.

주세균 작가 작품 전시 이미지입니다
조동환+조해준
작가(조해준)는 화가 지망생이었지만 가족의 생계를 위해 미술교사로 살아온 아버지(조동환)와의 공동 작업을 통해 우리 역사의 태동과 흐름을 미시적인 관점에서 해석한 작품을 발표해왔다. 아버지가 살아온 굴곡진 삶의 기억을 다큐멘터리 드로잉으로 기록한 작품들은 격동의 한국 근현대사의 변천을 아버지의 관점에서 담아낸다. <사이의 풍경>은 도깨비와 유에프오를 소재로 실제 있었던 사실이라고 믿기 힘든 민담에 가까운 경험을 아버지와 누이가 작가에게 들려준 일화에서 시작한다. 구술과 대화 중심의 이전 작업들에 상호 신체적인 행위가 덧붙여진 이번 작품은 실재하거나 실재하지 않는 대상과의 만남 속에서 아버지와 작가 사이의 각자 다른 관점을 드러내며 ‘사이의 풍경’을 그려낸다.

조동환,조해준 작가 작품 전시 이미지입니다
이소영
작가는 인터뷰를 기반으로 하는 작업을 통해 핀란드, 카자흐스탄, 라오스, 미얀마, 상하이 등지에서 체류하며 나약함, 박탈, 이주와 망명, 디아스포라와 같은 주제에 대한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드물게 찾아온 시간>은 작가와 작가의 부모가 손글씨로 나눈 대화를 각기 다른 세 세대의 부모와 자식을 연기한 배우들의 입을 통해 전달한 영상작업이다. 작가는 주로 다루어왔던 주제와는 거리가 있는 작가 자신의 부모와의 대화를 주제로 하는 이 작품에서 오히려 작가의 내면을 솔직히 드러낸다. 작가는 살면서 가장 외롭다고 느꼈던 순간이라던가, 콤플렉스, 부모의 꿈에 대한 가장 기억에 남는 집, 어떤 부모였다고 생각하는지 등 대부분의 자식들이 부모에게 할 거라고 생각하지 못한 질문들을 던진다. 시간을 들여 천천히 써내려간 부모의 대답 속에서 한 개인의 삶, 어느 가족의 이야기가 우리 사회의 이야기로 일반화되기도 한다.

이소영 작가 작품 전시 이미지입니다
지지수
작가는 자전적인 경험을 토대로 ‘아버지’라는 존재와 부재(不在)에 대해 회화, 드로잉, 조각, 설치, 영상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담아낸다. 개인의 가족사에서 비롯된 심리적인 상흔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고 있는 작가는 현실 사회에서 권력의 또 다른 이름으로 상징되어 온 ‘아버지’라는 크고 무거운 존재에 대한 작가적 성찰을 보여주며 스스로 치유하고 극복한다. <파더 스틸 라이프> 시리즈는 덧없음을 상징하는 소재들을 표현한 바니타스 정물화위에 어린 시절 아버지와 함께 그렸던 낙서를 형상화시킨 이미지들을 덧칠해 이제 기억 속에서만 존재하는 아버지의 부재와 존재감을 역설적으로 표현하였다. <닮은꼴 3>은 데칼코마니 기법을 사용해 아무리 감추고 덮으려 해도 어쩔 수 없이 드러나는 아버지와 작가의 유전적 연결성에 대해 이야기한다. <미싱 원>은 아들을 원했던 아버지에게 반항이라도 하듯 아버지의 허름한 내복을 입은 작가가 자신의 몸에서 있지도 않은 남근을 찾는 헛되고 아이러니한 행위를 반복한다. 일련의 작품들을 통해 작가는 여전히 작가의 현재적 삶에 무게를 드리우고 있는 작가의 아버지에 관해 이야기하지만 우리 모두의 아버지에 관한 이야기이며 우리가 살아온 사회에 관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지지수 작가 작품 전시 이미지입니다
박경근
미디어 아티스트이자 다큐멘터리 영화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는 작가는 한국의 근현대사를 대변하는 집단 정체성의 한 축인 ‘철(Iron)’을 소재로 한국 남성의 원형을 찾는 여정을 영화와 다채널 비디오 작업으로 진행해왔다. 그 첫 번째 작업이 청계천 복원사업으로 삶의 현장에서 내몰리기직전 청계천변에 있던 철공소, 주물공장, 금형공장 등 작은 공장을 운영하던 사람들의 일상을 기록한 <청계천 메들리>이다. 경제 제일주의를 주창하며 ‘한강의 기적’을 만들었던 1960~70년대 산업화의 주역들이 모여 있는 청계천은 한국의 근현대사를 압축하고 있는 공간이었다. 돌아가신 할아버지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으로 제작된 다큐멘터리 영화와는 달리 5채널 비디오 설치 작품은 실체를 알 수 없는 기계장치가 만들어내는 환상적인 이미지와 쇳소리, 신상옥 감독의 영화 <불가사리>의 단편적인 장면들, 1960~70년대 산업 현장을 보여주는 뉴스의 장면들로 감각적이고 초현실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거칠고 딱딱하고 차갑지만 금은동보다 금방 녹슬어버리는 철은 마치 강한 척하지만 쉽게 상처받는 한국의 남성, 한국의 아버지와 닮았다.

박경근 작가 작품 전시 이미지입니다
천하우춘
<32+4>는 제대로 알지 못했던 작가 스스로의 가족사를 알기 위해 서로 떨어져 살고 있는 아버지, 어머니를 찾아가 인터뷰를 하며 가족의 삶을 기록한 자전적인 다큐멘터리 영화이다. 작가는 질문을 통해 부모의 실패한 결혼생활, 친부와 계부 간의 긴장된 관계, 친아버지와 어머니 간의 강압적 관계 등을 파고든다. 중국의 자본주의 경제 체제 속에 밖으로 내몰린 가장, 친아버지와 전통적인 가부장제의 병폐 속에 치유 받지 못한 여성, 어머니에 관한 이야기지만, 결국은 중국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대부분의 가정이 갖는 문제점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찬하우춘 작가 작품 전시 이미지입니다
김영글
문학과 미술을 전공한 작가는 문학적인 텍스트를 시각적인 대상으로 연구하는 작업을 통해 찰나가 아닌 축적된 시간에 주목해왔다. 여러 종류의 텍스트를 활용해 책, 영상, 사진, 설치 등 다양한 방식으로 변주해온 작가는 언어를 시각예술 안으로 끌어들여 ‘미술적 읽기’라는 복합예술의 가능성을 도모한다. <가장의 근심>은 IMF 시기에 몰락한 중산층 남성의 심리를 묘사한 단어를 통해 1990년대 한국 사회에서 사회적, 경제적으로 퇴출 위기에 내몰린 어느 가장의 머릿속을 들여다본다. <다이아몬드가 될 때 까지>는 돌멩이에서부터 다이아몬드로 상징되는 계급화 된 현대 신분 사회에 대한 씁쓸함을 파산 후 집에 돌아오지 않는 한 아버지에게 딸이 보내는 편지글 형식을 차용하여 표출한다. 작가는 허구와 사실이 혼재되어 있는 단어나 이야기들 속에서 익명의 심리지도를 그려낸다.

김영글 작가 작품 전시 이미지입니다
이은우
어떤 ‘물건’이 현실 세계에서 어떻게 통용되고 다른 사물과 어떻게 관계를 맺는지에 주목하는 작가는 정보들을 수집하고 분류하고 편집하는 과정을 거쳐 새로운 ‘물건’을 만들어낸다. <300,000,000원, 한국, 2010>은 2010년을 기준으로 포털사이트의 부동산 페이지에 등록된 매매가 3억 원의 전국 아파트 평면도 1,167개를 크기, 실거래가, 준공년도 등으로 분류한 후 정보를 재조합한 이미지를 아티스트 북으로 제작한 작품이다. <특정물건>은 수도권에 있는 다양한 평수의 아파트 평면도에서 도출한 특징적인 구조에 반투명 거울, 무늬유리, 색유리, 망입유리 등의 유리와 원목으로 제작한 설치작품이다. 내, 외부를 가르는 유리는 공간을 구획하기도 하고, 내부와 외부를 단절시키기도 한다. 아파트는 현대 사회에서 가족들의 보편적인 주거 형태로, 두 작품을 통해 아파트로 표상되는 중산층의 욕망과 그 속에서 살아가는 현대 사회에서 가족의 현주소를 읽을 수 있다.

이은우 작가 작품 전시 이미지입니다
옵티컬 레이스
옵티컬 레이스는 그래픽 디자이너와 건축을 전공한 프리랜서 작가로 구성된 프로젝트 그룹으로, 사회적인 이슈에 대한 통계적인 분석을 기반으로 다이어그램, 그래프를 활용하여 시각화하는 작업을 주로해왔다. 2013년 이후 도시에 살고 있는 가족 문제를 진단해온 작가는 베이비붐 세대와 에코 세대(베이비붐 세대의 자녀세대)에 주목한다. <가족주기>는 각 세대의 주요한 여성 인구집단의 출생년도를 기준으로 이들의 부모와 남편을 대표적 인구집단으로 추출하여 출생에서 학업, 취업, 결혼, 출산 그리고 내 집 마련에 이르는 생애주기를 추적한다. 이들 생애주기는 세대 별로 각각의 시간을 갖지만 각 세대 사이에 직업과 주택 등을 매개로 동시대에서 경합하는 사회의 풍경을 포착한다.

옵티컬레이스 작가 작품 전시 이미지입니다
전시장 영상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다음 과거전시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