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아시안 웨이브 2019 : 추더이(CHU TEH-I)
기간/ 2019.07.04(목) ~ 2019.09.01(일)
장소/ 경기도미술관 1층 프로젝트 갤러리
주최
경기문화재단
주관
경기도미술관
협찬
산돌구름
문의
강민지 학예연구사 031-481-7043
경기도미술관은 7월 4일(목)부터 9월 1일(일)까지 1층 프로젝트 갤러리에서 《아시안 웨이브 2019 : 추더이》전을 개최합니다. 아시아 현대미술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올해부터 선보이는 릴레이 전시 프로젝트 ‘아시안 웨이브’는 매해 아시아의 주목할 만한 작가를 선정하여 작품세계를 소개하고, 인접지역 예술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와 아카이빙으로 다양하고 실험적인 컨텐츠 확장을 모색합니다.
2019년 아시안 웨이브에서 처음 선보이는 작가 추더이는 한국에서 태어나 대만에서 활동하며 대만 현대추상미술계에서 독자적인 입지를 구축해왔습니다. 출품작은 최근 작업의 경향을 볼 수 있는 2010년 이후의 회화 8점으로, 작가가 성신여대 교환교수 시기에 완성한 2010년의 작품들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2010년은 그의 작업에 중요한 도구인 라텍스를 처음 도입한 해로, 낯선 재료를 손에 익히고 조형적 실험을 거듭한 작가의 노력이 화면에 고스란히 드러납니다. 전시를 통해 전통을 계승하면서도 예술 실험을 계속하여 창작 방식을 확장해온 작가의 추상세계를 만나보고자 합니다.

추더이는 대만 사범대학교와 파리 국립고등장식예술학교, 파리 국립고등미술학교를 졸업하였습니다. 1985년부터 타이베이 국립예술학교의 미술학과 교수로 재직해오다가 지난해 정년 퇴임하였으며, 2002년 관두미술관(Kuandu Museum of Fine Arts, KdMoFA) 개관부터 2018년까지 관장으로 활동하였습니다. 관두미술관(2017, 2013 외 다수), 국립대만미술관(2013, 2010, 1990), 타이베이 현대미술관(Taipei Fine Arts Museum, 2004), 국립중국미술관(National Art Museum of China, 2013) 등 유수의 기관에서 전시를 가졌고 국립대만미술관, 타이베이 현대미술관, 가오슝 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광주시립미술관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습니다. 이번 전시에는 아홉 점의 출품작 외에 과거 작업과 작가 활동, 그리고 전시를 위해 최근 제작한 작가 인터뷰 영상을 함께 선보입니다.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is proud to present Asian Wave 2019: Chu Teh-I from 4 July to 1 September. Born in Korea in 1952, Chu Teh-I moved to Taiwan in 1971 where he focused on experiments and research on abstract art, cementing a unique position for himself in the contemporary abstract art trend of Taiwan. The exhibits consist of paintings produced from 2010 on that show his new art patterns, including those he completed in 2010 while working as an exchange professor at Sungshin Women’s University. During this period, he introduced latex, a component of some of his major works, for the first time, and his screens display his struggle to familiarize himself with unfamiliar material and repeat his modeling experiments. The upcoming exhibition aims to introduce the abstract world of Chu, who has inherited the tradition and continued conducting experiments to expand his creative methods, and to explore an aspect of contemporary Taiwanese art that has transformed amid traditional and contemporary art trends.

Chu Teh-I graduated from the National Taiwan Normal University in Taiwan, the École Nationale Supérieure des Arts Décoratifs Paris (EnsAD), and the École Nationale Supérieure des Beaux-Arts de Paris (ENSBA) in Paris, France. Chu served as a professor in the Department of Fine Art at Taipei National University of the Arts from 1985 until his retirement last year, and as a director of the Kuandu Museum of Fine Arts (KdMoFA) from its opening until 2019. He has held exhibitions at many prominent institutions, including the Kuandu Museum of Fine Arts in 2013 and 2017; the National Taiwan Museum of Fine Arts in 1990, 2013 and 2010; the Taipei Fine Arts Museum in 2004; and the National Art Museum of China in 2013. His works are on display in the National Taiwan Museum of Fine Arts, the Taipei Fine Arts Museum, the Kaohsiung Museum of Fine Arts, the Seoul Museum of Art, and the Gwangju Museum of Art among others. This exhibition is designed to showcase eight of his works along with videos about his previous works and activities, and a recent interview with the artist for this exhibition.

주요작품
흑백여색(黑白與色) D1604
흑백여색(黑白與色) D1604, 2016.
린넨에 아크릴
162x195cm

Black white/colors D1604, 2015.
Acrylic on Linen
162x195cm
변주(變奏) D1606
변주(變奏) D1606, 2016.
린넨에 아크릴
162x195cm

Variation D1606, 2016.
Acrylic on Linen
162x195cm
무물지색(無物之象) D1504
무물지상(無物之象) D1504, 2015.
린넨에 아크릴
162x195cm

Form without Objects D1504, 2015.
Acrylic on Linen
162x195cm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다음 과거전시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