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사월의 동행 April the Eternal Voyage
기간/ 2016.04.16(토) ~ 2016.06.26(일)
장소/ 경기도미술관 기획전시실
주 최
경기도, 경기문화재단
주 관
경기도미술관, 안산시
협 력
416가족협의회, 416기억저장소
협 찬
삼화페인트
참여작가
강신대, 강홍구, 권용주, 김상돈, 노순택, 노충현, 박은태, 박재동, 서용선, 세월호를 생각하는 사진가들, 안규철, 이세현, 이윤엽, 장민승, 전명은, 전수현, 전진경, 조소희, 조숙진, 최정화, 최호철, 홍순명
세월호 희생자 추념전 《사월의 동행》은 희생자 가족은 물론 참사로 인해 공동의 아픔을 갖게 된 이웃들과 서로를 위무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이 전시는 세월호 정부합동분향소가 설치된 화랑유원지에서 지난 2년간 유가족과 국민들의 슬픔을 함께 목도한 경기도미술관이 공동체와 마음을 나누고 일상을 회복하는 과정에 ‘동행’하고자 마련되었다. 전시에는 22인(팀)의 다양한 분야와 세대를 아우르는 작가들이 세월호 참사를 예술가의 시선으로 기록하고 해석한 작품들이 설치된다. 이 작품들은 ‘동행하다’, ‘기억하다’, ‘기록하다’라는 세 가지 화두이자 예술행동으로 구성된다. ‘기록하다’는 세월호 참사 이후 다양한 문화예술 분야에서 예술적 실천을 통해 사회적 연대를 표현했던 예술가들의 행동을 수집한 “예술행동 아카이브”로 제시된다. ‘기억하다’는 한국의 시각 예술가들이 지난 2년간 세월호를 기억하고 그를 통해 바라본 우리의 사회와 삶을 반추한 작품들로 구성된다. ‘동행하다’는 예술가가 이러한 사회적 비극을 어떻게 추모하고 함께 나아갈 것인지 묻는 신작 프로젝트로 구성되어 있다.

《사월의 동행》 전시는 공감능력을 상실해가고 있는 현대사회에서 예술이 할 수 있는 역할이 무엇인지 되묻고, 이를 통해 “예술은 무엇인가?”라는 근본적인 질문을 던진다. 공동의 분노와 공포를 날카롭게 직시하면서도 슬픔과 상처를 따뜻하게 보듬어내고자 하는 예술가들의 사유는 세월호 참사 이후 예술이 무엇을 담아내고 표현할 것인지, 어떻게 모순된 사회와 함께 호흡할 것인지에 대한 진지한 물음을 던지고 있다.
MV Sewol – Memorial Exhibition
April the Eternal Voyage
April 16 – June 26, 2016
Hosted by Gyeonggi-do, Gyeonggi Cultural Foundation
Organized by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Ansan-si
In Partnerships with 416 Sewol Families for Truth and A Safer Society, 416 Memory Archive
Supported by Samhwa Paints

Artists: Sindae Kang, Hong-Goo Kang, Yongju Kwon, Sangdon Kim, Suntag Noh, Choonghyun Roh, Euntae Park, Jaedong Park, Yongsun Suh, Photographers Who Remember MV Sewol, Kyuchul Ahn, Seahyun Lee, Yunyop Lee, Minseung Jang, Eun Chun, Su Hyun Jeon, Jin Kyoung Jun, Sohee Cho, Sook Jin Jo, Jeong Hwa Choi, Hochul Choi, Soun Hong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presents April: the Eternal Voyage, a memorial exhibition conceived to remember the victims of the Sewol ferry disaster and to console their families and friends who lost their loved ones. For the past two years, our museum has prayed alongside bereaved families at the Government Joint Memorial in Hwarang Recreation Park, and has organized this exhibition to support the families as they attempt to resume their lives. The exhibition has invited 22 Korean artists/ artist groups from different generations and genres featuring works that the artists recorded and interpreted from their perspective.
The works featured in this exhibition are categorized into three topics – “To Accompany,” “To Remember,” and “To Record.” The first theme “To Record” is presented as “artistic conduct archive” which is a collection of artists’ conducts that represented the social solidarity through artistic practice. “To Remember” is comprised of works that reflect our society and lives seen by Korean artists through the Sewol ferry disaster. Lastly, “To Accompany” features new projects that question how the artists will cherish the memories of the victims and live with the memories of the tragedy.

April: the Eternal Voyage raises questions on the role of art in contemporary society characterized by the loss of empathic ability, and through this, poses the fundamental question of “what is art?” The contemplative works of the artists seeking to console the sorrows and wounds of the bereaved, while facing the collective anger and fear, sincerely question the role of art since the occurrence of the disaster — what art needs to embody and express, and how art is to interact with the contradictory society.
주요 작품 설명
강신대 Sindae Kang
1.강신대
<0416 실시간>, 2016, 사회적으로 생산된 이미지, 실시간 이미지 수집 알고리즘, 가변 크기
0416 Real-time, 2016, socially produced images, real-time image acquisition algorithm, dimensions variable


강신대 작가의 <0416 실시간>은 컴퓨터 알고리즘을 이용하여 실시간으로 세월호와 관련된 온라인의 이미지를 무작위로 보여준다. 이미지가 보여지는 방식은 무작위지만 사실 이 이미지들은 작가가 선택한 키워드로 인해 취사선택되었다. 작품의 키워드와 알고리즘의 논리는 수집하는 행위가 선택하는 이의 주관에 좌우되는 다분히 정치적이며 주관적인 것이라는 작가의 인식을 보여준다. <0416 실시간>은 작가의 말대로 세월호 사건 이후 미디어에 수없이 노출됐던 이미지들을 키워드로 재편해 “일상을 지배하는 이미지의 논리”를 파악하는 작업이다.

Sindae Kang’s 0416 Real-time randomly displays online images related to the Sewol ferry in real-time by utilizing computer algorithms. Images are shown randomly, but they can be said to have been selected by the artist through keywords that he had chosen. The logic of keywords and algorithms of this work demonstrate that the act of collection has a political and subjective disposition that is dependent on the view of the one who carries out the act of selection. 0416 Real-time, as explained by the artist himself, is a work that grasps “the logic of images dominating daily life” by rearranging the numerous images that had been revealed in the media following the incident into keywords.
강홍구 Hong-Goo Kang
2.강홍구_광화문을-지나며1
<광화문을 지나며>, 2014, 텍스트, 피그먼트 프린트, 100x200cm
Gwanghwamun, 2014, text, pigment print, 100x200cm


강홍구 작가는 카메라의 신화를 비틀어 사진의 간계를 드러내는 작업을 해왔다. 그의 전작을 관통하는 유머감각과 익숙한 풍경을 생경하게 바라보는 그의 작품세계를 <창>에서 만날 수 있다. 창 한쪽에 붙어있는 낡은 전단지 속 뭉크의 <절규>는 어느 차가운 도시의 비명을 담고 있다. 그러나 그의 유머감각도 거기까지. <광화문을 지나며>와 <세월>에서 그의 노회한 농담은 현실의 거대한 모순에 분노와 자조가 뒤섞인 시(詩)로 이 비극을 마주한다.

Hong-Goo Kang has created works that reveal the stratagem of photography by distorting the legend of the camera. Kang’s world of art characterizes his unique sense of humor featured in all of his works and the unusual perspective on familiar landscapes can be observed in Window. He captures the pained shrieks of a cold city through Edvard Munch’s The Scream on an old flyer attached to one side of the window. Yet, that is also the end of his sense of humor. His astute sense of humor in Gwanghwamun and Sewol encounters this tragedy with repetitions of the grand contradiction of reality mixed with rage and self-deprecation.
권용주 Yongju Kwon
3.권용주
<기울어진>, 2016, 목재 구조에 페인트, 1,500x60x420cm, 180x50x50cm
Slanted, 2016, paint on timber, 1,500×60×420cm, 180x50x50cm


권용주 작가는 《사월의 동행》 전시공간에 놓인 벽과 아카이브 구조물을 디자인하고 제작했다. 일견 배의 모습을 닮은 경기도미술관 전시장을 텅 비어 있게 그리고 전시장 속 문득 만나는 사선의 벽면과 불안전한 의자로 세월호 사건이 우리에게 주었던 불안감과 공포를 형상화한다. 배의 불법 증축된 부분을 닮은 아카이브 공간의 책상들과 조명으로 보여지는 그의 디자인은 아픈 기억을 떠올리게 하는 마음의 불편함과 신체적 불편함을 동반한다. 그리고 우리에게 그 불편한 기억을 잊지 말라고 공간으로 말한다.

Yongju Kwon designed and produced the walls and archive structures installed in the gallery space of April the Eternal Voyage. He visualizes the anxiety and fear that had been created by the Sewol ferry tragedy through the emptiness of the exhibition hall of the Museum in resemblance to a ferry and the diagonal walls and unstable chairs installed within the hall. His design, recreating the search and rescue operations through desks and lights of the archive space resembling the illegally enlarged area of the ferry, includes both physical and psychological inconveniences recalling the painful memories of the tragedy. Through the space, Kwon urges us not to forget about these sad and painful memories.
김상돈 Sangdon Kim
4.김상돈_모뉴먼트 제로#2
<모뉴먼트 제로 #2>, 2014, 잉크젯 프린트, 130x87cm
Monument Zero #2, 2014, inkjet print, 130x87cm


김상돈의 <모뉴먼트 제로>는 세월호 사건으로 시간의 궤도를 이탈한 미래와 현재의 부재, 싱크홀이 상징하는 현실공간의 부재에 대한 ‘기념비’이다. 작가는 “세월호 참사와 싱크홀의 출현 사이에서, 나는 ‘부재’가 조성하는 적극적인 형태가 있음을 확인했다. 부재는 단순히 없음 (nothingness)과는 상이한, 감각적으로 또렷하고 적극적인 존재”라고 말한다. 전시장에 서있는 사물과 인간 사이의 연결고리이지만 수신 받지 못하는 <또르마 안테나>가 이 사회의 공허한 부재를 강하게 상기시킨다.

Sangdon Kim’s Monument Zero is a “memorial” to the absence of reality space symbolized by the absence of the future and the present and moreover a sinkhole in deviation from the orbit of time arising from the Sewol ferry disaster. The artist claims, “Amidst the Sewol ferry tragedy and the emergence of a sinkhole, I confirmed that there was an active form created by “absence.” This absence is different from mere nothingness, and it is a sensually clear and active existence.” TORMA ANTENNA, which is the link between objects and people standing in the exhibition hall yet is unable to receive transmissions, strongly attests to this empty void in society.
노순택 Suntag Noh
5.노순택_가뭄#CFF0106
<가뭄 #CFF0106>, 2015, 피그먼트 프린트, 155×110cm
Drought #CFF0106, 2015, pigment print, 155×110cm


어느 평론가는 그를 ‘앓는 작가’라고 불렀다. 들끓는 갈등의 현장에서 그는 총과 같은 카메라의 뒤에서 앓듯이 현장을 기록한다는 뜻이리라. 늘 현장에 밀착하여 촬영하고 그것을 기록하는 그의 사진은 예술과 기록의 경계에서 관객을 해석의 주체로 세운다. 세월호 참사 이후의 현장을 담아낸 <가뭄> 시리즈는 물대포가 난무하는 현장의 물줄기만을 오롯이 담는다. 이 물줄기가 우리 맘속의 가뭄을 해소하지 못할 것이라는 것은 이미 자명하다. 작가는 이 작업을 통해 “정치적 가뭄의 현실을 비유”하고 있다.

A critic once referred to him as the “moaning artist.” This nickname was probably given to him to describe how the artist captures and records the conflict-ridden sites behind his gun-like camera as if he is moaning. Suntag Noh’s photographs, which are close-up detail captures of a given site, establish the viewer as a new agent of interpretation on the boundary between art and record. The Drought series recording the site following the Sewol ferry disaster solely captures columns of water of the site that is rampant with water cannons. Of course these water columns will not be able to ease the drought within our mind. Through this work, the artist metaphorically alludes to reality of the political drought.
노충현 Choonghyun Roh
6.노충현_연극이 끝난 후
<연극이 끝난 후>, 2015, 캔버스에 유채, 194x260cm
After a Play Ends, 2015, oil on canvas, 194x260cm


노충현의 그림 속 공간이 어디를 지칭하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작가가 말한 대로 어떤 무대를 상정한 그곳에서 우리는 그의 공간이 함축하는 한국사회의 어떤 기운을 감지한다. 끊어질 듯한 구출의 도구를 연상시키는 <사다리 1>에서, 마치 실패로 끝난 서커스의 뒷모습 같은 <연극이 끝난 후>에서, 우리는 작가가 그동안 천착한 ‘살풍경’을 보게 된다. 그가 그린 공간은 어떤 사실적인 공간처럼 보이지만 실은 그 속에 감춰진 “비인간적이고 비상식적인 현실을 환기 시키는” 풍경을 연상하게 하는 모티브가 된다.

It is not important where the spaces depicted in the works of Choonghyun Roh are designated. As the artist claims, we detect a certain energy of Korean society embedded in the space presumed to be a particular stage. We observe a prosaic landscape that the artist had delved into up until now in Ladder 1 reminiscent of a tool for rescue that is about to collapse and After a Play Ends, resemblant of the aftermath of a failed circus. The space depicted by Roh looks like a realistic space yet becomes a motif that reminds one of a landscape that “awakens the inhumane and senseless reality” that is hidden underneath.
박은태 Euntae Park
7.박은태_기다리는 사람들
<기다리는 사람들>, 2015, 캔버스에 아크릴, 187x454cm
Waiting People, 2015, acrylic on canvas, 187x454cm


박은태 작가의 <한강의 기적>은 세월호 참사가 환기시켰던 한국 사회의 허약함과 무능함을 드러낸다. ‘한강의 기적’이라는 근대화의 신화가 가리고 있던 이런 허망하고 터무니없는 현실을 세월호가 빠진 한강으로 묘사한다. 한국 사회의 근대화 과정이 소외시켰던 사람들을 주목하여 그려왔던 박은태는 세월호 사건 이후 ‘기다리는 사람들’을 그린다. 그들은 세월호의 유족이기도 하지만 함께 애타게 기다렸던 우리들이기도 하고 수많은 어려움 속에서 문제의 해결을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이기도 하다.

Euntae Park’s Miracle on the Han River reveals the frailty and incompetence of Korean society that the Sewol ferry tragedy had invoked. He depicts the vain and absurd reality that had been hidden behind the legend of modernization known as the “Miracle on the Hangang River” through the image of the Sewol ferry sunk in the Hangang River. Park, whose work had focused on the people marginalized by the modernization process of the Korean society, now depicts “waiting people” ever since the disaster. Such people in waiting are not only the families of the victims but also us who had anxiously awaited the return of the missing people and moreover those awaiting amidst numerous difficulties.
박재동 Jaedong Park
8.박재동
<잊지 않겠습니다 – 단원고 아이들>, 2014~2015, 디지털 프린트, 가변 크기
Never Forget You, Sewol Student Victims at Danwon High School, 2014–2015, digital print, dimensions variable


시사 만화가 박재동은 한겨레 신문사와 함께 기획한 “잊지 않겠습니다” 시리즈의 일환으로 단원고 희생자들의 초상화를 하나하나 그려 유족들에게 전달했다. 그가 그린 그림은 희생된 아이들의 방에 놓여 전시장에 전시된 <아이들의 방> 속에 등장한다. 작가는 이 그림들을 그리며 아이들과 친해지는 느낌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그 아이들 하나하나 기억하고, 이름을 불러주고, 국민들이 그걸 알면 나름대로 또 다른 삶이 생긴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하며 실천으로 이를 보여주었다.

Editorial cartoonist Jaedong Park collaborated with newspaper The Hankyoreh on the “Never Forget You” series and presented to each of the bereaved families of the student victims of Danwon High School a portrait of their loved ones. His portraits were placed in the rooms of the student victims and appear in the Rooms of the Children series, also on display in the exhibition. The artist discloses that he seemed to have grown closer to the children while painting them. He advises, as a practice of an artist, that we especially remember the children, expressing the view that “if we call out their names and remember each and every one of them, then they will be able to have another life.”
서용선 Yongsun Suh
9.서용선_2014 뉴스와 사건
<2014 뉴스와 사건>, 2014, 나무판재에 아크릴, 272x585cm
2014 News and affair, 2014, acrylic on wood board, 272x585cm


작가는 여객선의 창밖을 바라보던 한 소년의 아련한 눈빛을 떨치지 못하고 세월호 사건 이후 팽목항을 찾았다. 역사의 현장 속의, 도시를 배회하는 인물 군상들을 담아내는 그의 붓은 팽목항의 속절없이 푸른 바다와 흰색 텐트, 유가족과 희생자의 초상으로 향했다. 그렇게 시간이 가고 다시 세월호 1주기의 뉴스를 보며 그 사이 거리에 내몰린 유가족들을 그리기 위해 또 붓을 들었다. 마치 다큐멘터리를 찍듯이 담아낸 그의 그림들을 통해 우리는 세월호 참사의 초상을 정면으로 마주하는 작가의 비통함을 감지한다.

Unable to blot from his mind the desperate look of a boy looking out the window of the ferry, the artist roamed around Paengmokhang, following the Sewol ferry disaster. His brush, depicting groups of people wandering about the city and the scene of history, was led to painting the hopelessly blue waters and white tents on the port and the funerals of the victims and their families. While watching news special on the first year anniversary of the disaster, he, once again, picked up his brush to paint the victim families who had been driven out to the streets. Through the documentary-like works, we are able to perceive the profound grief of the artist in his direct encounter with the Sewol ferry tragedy.
안규철 Kyuchul Ahn
10.안규철_우리 아이들을 위한 읽기
<우리 아이들을 위한 읽기>, 2016, 사운드 설치, 가변 크기
Reading for Our Children, 2016, sound installation, dimensions variable


좁은 골목 끝 저편에 글을 읽는 이가 있다. 글을 조근 조근 읽는 그를 바라 보고, 그 소리를 들을 수 있는 방. 작가는 “우리 아이들이 아마 지금쯤이면 읽을 수도 있었을 책”, “아름다움에 대해, 젊음과 우정에 대해, 인내와 슬픔과 고뇌에 대해, 그리고 사랑에 대해 이야기하는 책”을 읽는 행위로 세월호 사건에 대한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작가는 언젠가는 우리의 목소리가 먼 곳까지 닿을 것이라는 기대로, 그리운 사람들에게 닿을 거라는 희망으로 먼저 떠난 아이들을 위해 책을 읽어주기를 권한다.

At the distant end of a narrow alley is a person reading something. A room where we can observe and hear this person reading—the artist designed a project expressing the tribute to the Sewol ferry disaster through the act of reading “a book on beauty, on youth and friendship, on endurance, sadness, and contemplation, and on love.” He suggests the reading be carried out hoping that our voices will one day reach far in the distance to those who are so greatly missed.
이세현 Seahyun Lee
11.이세현_붉은 산수-015AUG01
<붉은 산수-015AUG01>, 2015, 리넨에 유채, 250x250cm
Between Red-015AUG01, 2015, oil on linen, 250x250cm


이세현은 군복무시절 투시경을 쓰고 바라봤던 비무장지대의 비현실적이고 공포스러운 붉은색의 풍경에서 영감을 받아 붉은색의 산수화를 그리기 시작했다. 그의 풍경화는 꿈과 상상과 현실의 파편들이 직조되어 전체를 이룬다. 마치 시간의 순서가 중첩되고 공간의 분할이 사라진 꿈속의 풍경처럼 그의 캔버스 안에는 다양한 서사가 담겨있다. 세월호 사건 역시 그의 붉은 산수 속에서 하나의 서사를 이루며 대한민국의 수려한 산천초목이 품은 슬픔과 고통을 보여준다.

Seahyun Lee, inspired by the unrealistic and fearful red-hued landscape of the demilitarized zone that he had observed through a fluoroscope while serving in the military, began painting red landscapes. His landscapes feature fragments of dreams, imagination, and reality, which are weaved together to comprise a whole. Like dreamy landscapes characterized by the overlapping of chronological order and absence of space partition, the canvas embodies diverse narratives. Between Red features the image of Paengmokhang within its gorgeous landscape, and such landscape embodies the sadness and pain embraced by the beautiful mountains, streams, plants, and trees of Korea.
이윤엽 Yunyop Lee
12.이윤엽
<우는여자>, 2015, 목판화, 210x300cm
Crying woman, 2015, woodcut, 210x300cm


우는 사람들의 모습. 사회적 의제의 한복판에서 때로는 풍자만화처럼, 때로는 동화처럼, 때로는 날선 일갈로 참여해온 작가 이윤엽은 세월호의 기억을 우는 사람들로 묘사한다. 잔뜩 웅크리고 손으로 온 얼굴을 덮은 채 통곡하는 그들의 모습에서 우리는 그 슬픔의 깊이를 가늠하기 어렵다. 얼마나 울어야 그 울음이 그쳐질지. 다만 그 울음이 혼자만의 울음이 되지 않기를, 함께 우는 울음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 전해진다.

Yunyop Lee, who has occupied a central place in social issues, at times, in the form of satires, and at other times, of children’s stories and sharp condemnations, depicts the memories of the Sewol ferry disaster through crying people. It is difficult to estimate the depth of sadness of the people even by the representations of these people squatted on their haunches and wailing with hands covering their faces. How much more do they need to cry to stop their tears? The works embody the hopes of the artist that the tears will not just be tears of their own, but tears of sympathy and companionship.
장민승 Minseung Jang
13.장민승_마른 들판
<마른 들판>, 2014, 수용성 종이에 실크스크린, 제주 조약돌, 타원형 스포트라이트, 각 29x42x8cm 6피스, 가변 크기
A withered field, 2014, silk-screen printed on water soluble paper, pebbles from Jeju, ellipsoid spot light, 29×42×8cm 6pcs each, dimensions variable


장민승은 세월호의 비극에 대한 추모의 마음을 절제된 몸짓과 글로 표현했다. “… 둘이서 보았던 눈, 올해도 그렇게 내렸을까 파도는 차갑고, 물새도 잠들지 못하는구나 … 손에 잡으면 사라질 눈물, 뜨거운 눈” (하이쿠, <마른 들판>) 그는 이 시를 물에 녹는 종이에 인쇄하고 조약돌을 얹어 설치해 희생자들에게 보낸다. 어느 바닷가의 밤풍경인 <둘이서 보았던 눈>이 담고 있는 바다의 풍경은 사건 이후 이제 더 이상 이전과 같은 바다가 아닌 현실을 환기시킨다.

Minseung Jang expressed his commemoration of the Sewol ferry tragedy with restrained gestures and writing. “… the snow we saw together, would it have fallen in the same way this year? the waves are frigid, and the waterfowl, too, are unable to fall asleep … tears that will disappear when attempted to take by hand, scalding eyes” (Haiku, A Withered Field). He printed this poem on water soluble paper, installed it on top of peb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