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검색
연도검색
  1. 전체
  2. 2018년
  3. 2017년
  4. 2016년
  5. 2015년
  6. 2014년
  7. 2013년
  8. 2012년
  9. 2011년
  10. 2010년
  11. 2009년
  12. 2008년
  13. 2007년
  14. 2006년
  • 예정전시 판화하다 – 한국현대판화 60년 진행예정
    • 장소/ 경기도미술관 기획전시실
    • 기간/ 2018.07.04(수) ~ 2018.09.09(일)

    경기도미술관은 2018년 7월4일부터 9월9일까지 《판화하다 - 한국현대판화 60년》전을 개최합니다. 올해 한국현대판화의 역사 60주년을 맞이하여 선보이는 이 전시는 한국현대판화사를 대표하는 작가 120명의 대표작을 통해 한국현대판화의 흐름을 조명하고 앞으로의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입니다.

  • 예정전시 퀀텀 점프 2018 릴레이 4인전 《김재민이 – 사슴은 뭘 먹고 사나요?》 진행예정
    • 장소/ 경기도미술관 프로젝트갤러리
    • 기간/ 2018.07.04(수) ~ 2018.07.29(일)

    경기도미술관은 ‘퀀텀점프 2018 릴레이 4인전’의 첫 번째 전시로 김재민이의 <사슴은 뭘 먹고 사나요?>을 개최한다. 《사슴은 뭘 먹고 사나요?》는 경제적인 혹은 정치적인 이유로 살던 곳을 떠나 낯선 환경에 적응해야만 하는 선택의 기로에 놓인 이주민들의 식문화와 생존 양식을 통해 공동체를 형성하는 관계의 구조를 직간접적으로 투영한다.

  • 현재전시 한국-독일 현대미술 교류전 《아이러니 & 아이디얼리즘》 3차 순회전, 독일 전시중
    • 장소/ 쿤스트할레 뮌스터, 독일
    • 기간/ 2018.05.27(일) ~ 2018.09.30(일)

    2017년 9월 경기도미술관에서 시작된 《아이러니 & 아이디얼리즘 (Irony & Idealism)》 한-독 현대미술교류전(2017.9.28.~12.03)이 서울 KF갤러리(2017. 12.14-2018. 1.13)를 거쳐, 2018년 독일 NRW 지역 공립미술관 쿤스트할레 뮌스터에서 개최됩니다. 《아이러니 & 아이디얼리즘》은 일상생활에서 마주하는 아이러니, 충돌과 대비를 여러 모양으로 드러내며 생각의 환기를 일으키는 것이 오늘날 예술의 역할이라는 전제로, 작가들의 다양한 인식과 접근을 살펴보면서 질문으로 존재하는 현대미술의 양상을 확인할 수 있는 전시입니다.

  • 과거전시 프랑스 벽화전 《그림이 된 벽 MUR/MURS, la peinture au-dela du tableau》 종료
    • 장소/ 경기도미술관 기획전시실
    • 기간/ 2018.04.19(목) ~ 2018.06.17(일)

    경기도미술관은 2018년 첫 기획전시로 프랑스 벽화 전시 《그림이 된 벽 MUR/MURS, la peinture au-delà du tableau》을 개최합니다. 프랑스 도멘 드 케르게넥 미술관과 공동으로 기획한 이 전시는 프랑스 현대미술가 8인이 전시장에서 직접 제작한 벽화를 선보입니다.

  • 현재전시 경기도미술관 소장품 미디어 스크리닝:《싱글채널비디오 2000-2010》 전시중
    • 장소/ 경기도미술관 로비 프로젝트갤러리
    • 기간/ 2018.03.16(금) ~ 2018.06.24(일)

    경기도미술관 프로젝트갤러리에서는 미술관이 수집한 미디어 소장품 40점 가운데 2000년부터 2010년 사이 제작된 싱글채널비디오 작업 15편을 선정해 상영한다. 경기도미술관에 영구 소장된 싱글채널비디오 작가 구동희, 김세진, 정윤석 등 열 두 명의 아티스트는 2000년대 초반 싱글채널비디오라는 매체의 형식과 가능성을 활용하며, 작가의 개입을 통해 당시 사회적 배경을 독해하는 단초를 제공한다.

  • 현재전시 경기도미술관 교육상설전시 《미술은 폼이다》 전시중
    • 장소/ 경기도미술관 기획전시실
    • 기간/ 2017.10.25(수) ~ 2018.08.19(일)

    우리는 이제 새로운 10년을 여는 시점에 서 있습니다. 미술관교육의 새로운 제안을 위해 이번 교육전시에서는 선과 형을 감각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을 제안하고, 그 안에서 작품과 연계한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습니다. 전시의 공간이자 참여의 광장을 열어 누구나 함께 경험하고, 생각하고, 나눌 수 있는 플랫폼을 펼치고자 합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