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검색
연도검색
  1. 전체
  2. 2019년
  3. 2018년
  4. 2017년
  5. 2016년
  6. 2015년
  7. 2014년
  8. 2013년
  9. 2012년
  10. 2011년
  11. 2010년
  12. 2009년
  13. 2008년
  14. 2007년
  15. 2006년
  • 예정전시 퀀텀점프 2019 릴레이 2인전: 박미라 《밤물결》 진행예정
    • 장소/ 프로젝트 갤러리
    • 기간/ 2019.11.19(화) ~ 2020.01.19(일)

    2019 퀀텀점프 릴레이 2인전의 두 번째 작가는 박미라(b.1982)입니다. 도시의 산책자가 되어 주변을 산책하며, 그 이면에 숨겨진 검은 그림자들을 들추어 기록하는 작업을 해오고 있는 박미라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는 감정의 취약성과 예민함이 가장 고조되는 ‘밤’이라는 시간성에 주목합니다.

  • 현재전시 경기아트프로젝트《시점時點·시점視點 – 1980년대 소집단 미술운동 아카이브》 전시중
    • 장소/ 경기도미술관 기획전시실
    • 기간/ 2019.10.29(화) ~ 2020.02.02(일)

    경기도미술관은 새로운 시대정신과 실천미학으로 경기현대미술의 시원을 형성한 1980년대 경기지역 소집단 활동을 조명하는 《시점時點·시점視點 - 1980년대 소집단 미술운동 아카이브》을 개최합니다.

  • 현재전시 2019 상설교육전시 《PICK ME:재료사용법》 전시중
    • 장소/ 경기도미술관 상설교육전시실
    • 기간/ 2019.10.08(화) ~ 2020.02.02(일)

    현대미술에서 사용되는 재료는 무궁무진하다. 다양한 기술의 변화와 발전으로 작가들이 사용하는 재료에도 많은 변화가 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전통적인 재료에서부터 일상의 물건들이 미술의 재료가 되고 있다. 재료의 사용은 작가의 발견과 선택이다.

  • 과거전시 퀀텀점프 2019 릴레이 2인전: 정재희 《이상한 계절》 종료
    • 장소/ 경기도미술관 프로젝트 갤러리
    • 기간/ 2019.09.17(화) ~ 2019.11.10(일)

    ‘퀀텀점프 2019 릴레이 2인전’의 첫 번째 작가는 정재희(b. 1982)이다. 전자제품을 재맥락화해 관람객에게 낯선 다감각적 경험을 유도하는 작업을 해오고 있는 정재희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는 날씨와 관련된 전자제품들을 새롭게 맥락화해 모든 존재가 공유하는 환경에 대한 성찰을 유도한다. 《이상한 계절 Strange Season》은 각기 다른 날씨에 작동하는 전자제품들을 활용해 낯선 환경을 제시하는 하나의 설치작품이자 전시이다.

  • 과거전시 아시안 웨이브 2019 : 추더이(CHU TEH-I) 종료
    • 장소/ 경기도미술관 1층 프로젝트 갤러리
    • 기간/ 2019.07.04(목) ~ 2019.09.01(일)

    경기도미술관은 7월 4일(목)부터 9월 1일(일)까지 1층 프로젝트 갤러리에서 《아시안 웨이브 2019 : 추더이》전을 개최합니다.

  • 과거전시 2019 경기도미술관-가오슝미술관 교류 주제전 《우리는 모두 집을 떠난다》 종료
    • 장소/ 경기도미술관 기획전시실
    • 기간/ 2019.07.11(목) ~ 2019.10.13(일)

    1903년 하와이로 첫 해외 이주를 한 이래 ‘이민 송출국’이었던 한국은 오늘날 외국인 유입이 가파르게 증가한 ‘이민 수용국’이 되었다. 1980년대부터 본격화된 이주노동, 결혼이주, 그리고 최근의 난민 수용을 둘러싼 전국민적 논의 등 한국의 시대적 현실과 이주에 엮인 다양한 현상들을 작가들의 시각언어로 담아내고자 한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