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적용
The Whole towards the Hole
제작연도/ 1999
작가(출처)/ 노상균/Noh Sang Kyoon
재질/ 캔버스에 시퀸 / Sequins on Canvas
규격/ 218x218cm
노상균은 시퀸(Sequins)이라는 재료를 캔버스에 붙여 그것의 각도와 빛의 방향에 따라 다양하게 변화하는 일루젼을 보여주면서 재현의 본질을 탐구해왔다. 작은 플라스틱 원들을 엄청난 인내를 요구하는 느림의 반복적인 행위를 통해 작품으로 구현해내면서, 명상적이고 사유적인 시간과 공간을 역설적으로 물질로 재조명해내고 있는 것이다. 는 평면에 조그맣게 구멍(Hole)으로 빨려들어가는 듯한 착시 현상을 일으킨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작가는 통속적이고 즉물적이며 빠르게 변화하는 것을 미덕으로 삼는 현대사회를 비판적으로 바라보고, 하나의 전체인 거대한 우주로 향해 있는 정신의 메타포를 담아내고 있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소장품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