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2019 경기도미술관-가오슝미술관 교류 주제전 < 우리는 모두 집을 떠난다 >
기간/ 2019.07.11(목) ~ 2019.10.16(수)
장소/ 경기도미술관 기획전시실
기간
2019.7.11.~10.13.
장소
경기도미술관 기획전시실
공동주최
경기도미술관, 가오슝미술관
참여작가
김옥선 Kim Oksun, 나현 Na Hyun, 닐스 클라우스 & 이우도 Nils Clauss & Udo Lee, 믹스라이스 Mixrice, 선무 Sun Mu, 안유리 An Yuri, 이문주 Lee Moon Joo, 이우성 Lee Woosung, 정재철 Jeoung Jae Choul, 安聖惠 Eleng LuLuan, 高俊宏 Kao Junhonn , 侯淑姿 Hou Lulu Shur-tzy, 許淑真 & 盧建銘 Hsu Su-Chen & Lu Chien-Ming, 林介文 Labay Eyong, 盧昱瑞 Lu Yu-Jui, 沈昭良 Shen Chao-Liang, 多馬索・木奇 Tommaso Muzzi, 姚瑞中 Yao Juichung, 尹洙竫 Yoon Soo-Jung
1903년 하와이로 첫 해외 이주를 한 이래 ‘이민 송출국’이었던 한국은 오늘날 외국인 유입이 가파르게 증가한 ‘이민 수용국’이 되었다. 1980년대부터 본격화된 이주노동, 결혼이주, 그리고 최근의 난민 수용을 둘러싼 전국민적 논의 등 한국의 시대적 현실과 이주에 엮인 다양한 현상들을 작가들의 시각언어로 담아내고자 한다. 이때, 이주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재생산하는 감상적 진단, 피상적인 조명을 경계하고, 오늘날 다양한 이주의 상황들에 대한 다층적인 접근 방식을 제안한다. 전쟁과 분단, 재개발로 인한 타율적 이주에서부터 삶을 변화시키고자 하는 능동적인 행위로서의 이주를 조명하여, 이주의 단면과 개별 존재의 특이성에 주목하는 전시로 기획하고자 한다. 신자유주의 경제 속에서 인간의 이주는 물론, 식물과 물질의 이주도 함께 다룬다. <우리는 모두 집을 떠난다> 제목 그대로, 전시는 불안의 이미지로 각인된 ‘그들’의 이주를 ‘우리’의 상황으로 전환하며 결국 공존하는 삶의 방식을 찾는다. 전시는 ‘Moving & Migration’라는 공통의 키워드 아래 한국과 대만의 큐레이터가 각각 기획하고 해석한 이야기로 채워진다.

대만 가오슝미술관에서 1차 전시 개최(2019.2.23.~5.19.) 이후, 경기도미술관에서 <우리는 모두 집을 떠난다>라는 제목으로 여는 두번째 전시이다. 경기도미술관은 2019년 ‘아시아아트프로젝트’ 국가로 대만을 지정하고, 일제 식민지배라는 역사적 경험, 다문화사회로 향하는 갈등과 공존의 노력, 독재와 민주화, 국가주도 산업화 등 한국과 유사한 역사 체험을 갖고 있지만 타 인접국가들 보다 상대적으로 이해가 부족한 대만과의 다양한 교류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전시 제목 <우리는 모두 집을 떠난다>는 한국에서 이주자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김현미 교수의 저서 제목으로, 저자의 동의를 얻어 인용하였습니다.

문의: 김윤서 학예연구사 031. 481. 7048.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예정전시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담당자 박우찬/학예팀/031-481-7030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