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경기아트프로젝트《시점時點·시점視點 – 1980년대 소집단 미술운동 아카이브》
기간/ 2019.10.29(화) ~ 2020.02.02(일)
장소/ 경기도미술관 기획전시실
시점시점 웹베너 이미지 입니다.
전시명
경기아트프로젝트《시점時點·시점視點 – 1980년대 소집단 미술운동 아카이브》
주최
경기문화재단
주관
경기도미술관
협찬
삼화페인트, 산돌구름
경기도미술관은 새로운 시대정신과 실천미학으로 경기현대미술의 시원을 형성한 1980년대 경기지역 소집단 활동을 조명하는 《시점時點·시점視點 – 1980년대 소집단 미술운동 아카이브》을 개최합니다. 1980년대 한국사회는 변화에 대한 요구가 그 어느 때 보다 강렬하게 분출하던 시기로 경인,경수 지역의 미술인 역시 그 변화의 한 축을 견인하며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낸 시대의 주인공이었습니다. 이번 전시는 그런 흐름의 원인이자 결과이기도 한 소집단 미술운동을 당대의 자료와 작품을 통해 조명하여 좀 더 촘촘한 역사의 현장 속으로 관객을 초대하고자 합니다. 전시에는 《한국 미술 20대의 힘》(1985)에서 경찰에 압수되어 자취를 감추었던 미술동인 두렁의 작품이 처음 발굴되어 전시되고 망실된 작품 중 일부는 재제작하는 등 1980년대의 주요한 미술작품 120여점과 자료 1060건 약 3천 여점이 30여 년만에 세상에 나옵니다. 개막일에는 1980년대 경인, 경수지역의 소집단 미술운동의 흐름에 대한 특별강연이 열리고 1984년 미술동인 두렁의 창립전 공연이었던 ‘열림굿’을 재연하는 행사도 진행됩니다. 또한 소집단 활동에 대한 작가 인터뷰를 기록한 영상아카이브와 각종 자료, 비평가들의 글이 담긴 자료집이 함께 발간됩니다. 전시 제목 ‘시점시점(時點視點)’은 “시대의 한 가운데를 뚫어지게 바라본다.” 라는 뜻으로 1979년 수원지역에서 결성된 포인트 그룹이 1983년에 ‘시점시점’으로 이름을 바꾸었는데 여기에서 차용한 것입니다. 전시의 제목처럼 이번 전시가 한국현대미술사 서술의 새로운 시점이 되기를 기대해봅니다.
* 개막식
2019. 10. 29(화) 오후 4시 30분
* 특별강연
2019. 10. 29(화) 오후 2시
○ 1980년대 경인·경수지역 소집단 미술운동
– 라원식(미술평론가/미술동인 두렁)
○ 시월모임과 여성주의 미술
– 김현주(추계예술대학 교수)
* 특별공연
2019. 10. 29(화) 오후 4시
미술동인 두렁 창립전 ‘열린굿’ 재연
* 개막행사 무료 셔틀버스(정시출발)
12:30 시청역 3번 출구(1호선)
14:30 시청역 3번 출구(1호선)
주요작품
이기연_노동자의시대 막은 오른다_1988
미술동인 두렁
이기연, <‘노동자의 시대’ 막은 오른다>, 종이에 먹, 채색, 1988
이억배_그린힐 노동참사 여성노동자 22인 영정도_1988
그림사랑동우회 우리그림
이억배, <그린힐 노동참사 여성노동자 22인 영정도>, 종이에 채색, 1988
이상호_지쳐버린 K씨_1988
목판모임 나무
이상호, <지쳐버린 K씨>, 1988
황세준_우울한 성장소설_1986
그림동인 실천
황세준, <우울한 성장소설 Ⅰ>, 종이 위에 오려붙이기, 1986
김인순_사랑이어라_1985
시월모임
김인순, <사랑이어라>, 종이위에 목탄, 1985
황재형_도시락_1981
임술년, “구만팔천구백구십이”에서
황재형, <도시락>, 합판, 천, 스폰지, 스프레이, 1981
주요 작품 및 참여 소그룹 설명
그림사랑동우회 우리그림
1986년 권윤덕, 박찬응, 이억배, 정유정은 디자인 사무실 ‘산그라픽스’를 열었다. 이들은 1987년 12월에 ‘그림사랑동우회 우리그림’을 창립하고 안양근로자회관 강당에서 창립전을 치렀다. 창립과 동시에 소식지 『우리그림』을 창간했고(1988.1.23.), 같은 해 2월에는 제1회 안양시민미술학교(초청강연 김봉준)를 개설했다. 3월에 안양 그린힐 섬유봉제공장의 화재로 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