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검색
연도검색
  1. 전체
  2. 2019년
  3. 2018년
  4. 2017년
  5. 2016년
  6. 2015년
  7. 2014년
  8. 2013년
  9. 2012년
  10. 2011년
  11. 2010년
  12. 2009년
  13. 2008년
  14. 2007년
  15. 2006년
  • 과거전시 공간의 발견 The Discovery of Space 종료
    • 기간/ 2016.09.13(화) ~ 2017.08.27(일)

    경기도미술관은 미술의 기본 요소인 ‘공간’을 주제로 미술관의 소장품 약 20점을 새롭게 해석한 교육 전시 《공간의 발견》을 개최합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신체를 매개로 공간을 새롭게 인식하고 발견하기 위한 예술적 시도를 담은 작품들과 내가 사는 공간에 대한 여러가지 의미와 이야기를 발견할 수 있는 작품들, 상상의 힘으로 창조된 환영과 가상의 공간을 보여주는 작품들이 소개됩니다.

  • 과거전시 《퀀텀점프2016: 하석준》 달콤한 에너지 종료
    • 장소/ 경기도미술관 1층 프로젝트갤러리
    • 기간/ 2016.08.23(화) ~ 2016.09.18(일)

    《퀀텀점프》의 두 번째 장은 하석준의 “달콤한 에너지(Sweet Energy)”. 하석준의 작업은 기술 만능 시대에 “기술의 환각에 취해있는” 사람들과 그 기술을 품은 미디어 사이의 논쟁점들에 대한 탐험입니다. 경기도미술관 프로젝트갤러리에서는 작가의 주요 작업매체인 3D 프린터와 이를 이용한 입체설치, 그리고 동영상 공유 웹사이트 ‘유튜브’에 노출시킨 1인 미디어 싱글채널 비디오 등 총 6점을 전시합니다.

  • 과거전시 <퀀텀점프2016: 송민규> 수영장 끝에 대서양 종료
    • 장소/ 경기도미술관 1층 프로젝트갤러리
    • 기간/ 2016.07.19(화) ~ 2016.08.15(월)

    <퀀텀점프>는 경기도미술관과 경기창작센터의 협력전으로, 2015년에 이어 2016년 경기창작센터 입주작가 중 선정된 4인의 릴레이 전시 개최를 통해 젋은 예술가들의 새로운 시도를 응원하고 지원합니다.

  • 과거전시 경기도미술관 10주년 특별전_백화만발 만화방창 百花滿發 萬化方暢-백 개의 그림, 만 가지 이야기 종료
    • 장소/ 경기도미술관 기획전시실
    • 기간/ 2016.07.07(목) ~ 2016.09.18(일)

    경기도미술관은 개관 10주년을 맞아 경기도 소재 서른아홉 개 미술관의 소장품을 한 데 모아 소개하는 《백화만발 만화방창(百花滿發 萬化方暢)–백 개의 그림, 만 가지 이야기》 전시를 개최합니다. 이 전시는 백화가 만발하듯 무성하게 피어있는 경기도의 미술관들을 소개하고, 각각의 기관이 소장한 수작 100점을 통해 다양하고 소중한 미술작품의 이야기를 널리 전하고 나누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 과거전시 경기도미술관 특별전시 G-Live : Fabien & Taeyoung 종료
    • 장소/ 경기도미술관 기획전시실 D존
    • 기간/ 2016.07.07(목) ~ 2016.09.18(일)

    2016년 7월7일 경기도미술관은 개관 10주년을 맞이합니다. 이번 「G-Live : Fabien & Taeyoung」전시는 작품이 제작되는 과정을 고스란히 관람객에게 노출하는 또 다른 형태의 현대미술영역을 소개하는 전시가 될 것입니다. 관람객의 입장에서 미완성된 작품을 마주하고, 동시에 작가가 작품을 그려나가는 그 행위자체가 미술이 되는 것은 아직 생소한 일입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우리가 알고 있는 당연한 전시의 패러다임이 변화되는 움직임, 그 현장을 담고자 하였습니다.

  • 과거전시 사월의 동행 April the Eternal Voyage 종료
    • 장소/ 경기도미술관 기획전시실
    • 기간/ 2016.04.16(토) ~ 2016.06.26(일)

    경기도미술관에서는 4월 16일부터 세월호 희생자 추념전 《사월의 동행 April the Eternal Voyage》 전이 열립니다. 희생자 가족은 물론, 참사로 인해 공동의 아픔을 갖게 된 이웃들과 서로를 위무하기 위해 기획된 이 전시는 세월호 정부합동분향소가 설치된 화랑유원지에서 지난 2년간 유가족과 국민들의 슬프믈 함께 목도한 경기도미술관이 공동체와 마음을 나누고 일상을 회복하는 과정에 '동행'하고자 마련하였습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