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적용
상처난 풍경 (임진강 30부작) / Injured Landscape (Imjingang River 30 Series)
제작연도/ 2004
작가(출처)/ 김혜련/Kim Heryun
재질/ 캔버스에 유채 / Oil on Canvas
규격/ 각 38×36cm
<상처난 풍경><임진강 30부작>에는 철새들이 몰려들고, 갈대숲이 바람에 하늘거리고, 강 건너 부드러운 산등성이 너머로 해가 지는 서정적인 풍경과, 이처럼 평화롭고 아름다운 풍경과는 어울리지 않는 철조망이 동시에 담겨 있다. 한반도의 허리를 동서로 가로지르고, 한강과 만나 고하를 이루는 임진강의 풍경은 그것 자체로 분단의 현실을 드러내고, 여전히 우리가 휴전선 이남에서 살고 있다는 사실을 일깨워준다. 독일과 한국을 오가며 작품활동을 해온 김혜련은 분단의 상황에 놓였던 두 나라를 모두 경험하면서 얻게 된 분단과 통일에 대한 깊은 사유를 상처와 치유의 풍경으로 형상화하고 있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소장품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