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공동체
제작연도/ 2010
작가(출처)/ 이웅배
재질/ 철, 우레탄도장
규격/ 230×290×150cm
타인을 받아들이는 쉽지 않은 일들로 가득한 삶을 구불구불 이어진 조형으로 형상화해내는 이 작품은 시작과 끝을 모르게 이어져 있는 형태를 다양하게 변주하여 만들어지고, 관객들에게 직접 만지고 오르고 넘어가는 접촉을 유도하며 타인과 함께 하는 삶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 오히려 ‘만지지마시오’라는 안내문에 익숙해져 있는 관객들에게 적극적인 ‘만지기’를 유도해냄으로써 현대미술에 대한 거리감을 좁혀주고 있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입체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