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판화하다 – 한국현대판화 60년》 전시
관리자 - 2018.07.03
조회 109
《판화하다 – 한국현대판화 60년》 전시
▶ 한국현대판화사 60년을 돌아보는 전시 ‘판화하다 Do Print!’
▶ 60년의 흐름 속에 새긴 대표 판화작가들의 작품 140점 한자리에서 만난다
▶ 한국현대판화의 성과와 흐름 조망
▶ 김정자, 박영근, 신장식, 윤명로, 이성구, 한운성 등 한국을 대표하는 판화작가 참여


경기도미술관(관장 최은주)은 7월4일부터 9월9일까지 기획전시 <판화하다 – 한국현대판화 60년(Do Print! 60 Years of Korean Contemporary Printmaking)>을 개최한다. 한국현대판화의 역사 60년을 맞이하여 선보이는 이 전시는 한국현대판화사를 대표하는 작가 120명의 대표작을 통해 한국현대판화의 흐름을 조명하고 앞으로의 방향을 조망하는 자리이다. 윤명로, 서승원, 한운성, 신장식 등 한국을 대표하는 판화 작가들이 참여한다.

경기도미술관과 판화의 정착과 확산을 주도해 온 한국현대판화가협회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전시에는 한국현대판화의 위상을 확인할 수 있는 작품 140점이 출품되며, 목판화·메조틴트·애쿼틴트·리소그래피·세리그래피 그리고 판화 개념의 끝없는 확장을 보여주는 최근의 실험적 양상까지, 판을 토대로 구축해온 작가들의 장구한 예술적 성과와 정신을 살펴볼 수 있다.

<판화하다 – 한국현대판화 60년>전은 작품과 판재 사이에 존재하는 찍는 행위와 과정에 초점을 맞추었다. 판재에 각인하거나 부식하고, 그리거나 투과하고 실험하는 각각의 판화 행위가 작가의 심리상태나 현대사회의 다양한 현상을 어떻게 효과적으로 반영하고 있는지 전시에서 알아보고자 한다.

전시를 통하여 한국현대판화의 전개와 부흥을 위해 부단히 노력한 한국현대판화 1세대 작가들의 예술세계부터 디지털 복제시대의 새로운 발상까지 예술가들이 판화라는 매체를 이용하여 작업의 폭을 끝없이 확장시켜 왔음을 확인할 수 있다. 재료와 기법, 맥락에 대한 다각적인 탐구가 깔려 있는 다양한 범주의 작품들은 앞으로 전개될 한국현대판화의 무한한 가능성을 가늠하는 단서가 될 것이다.

20세기 한국 현대미술사 속에서 판화는 많은 작가들의 작업매체로 지속적으로 선택되어 그들의 실험성을 끊임없이 자극하고, 국제교류의 매개체로서 국제무대 진출을 활성화하였다는 점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한국의 판화를 집중 조명하는 이 전시는 한국현대미술사의 또 다른 흐름을 성찰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이와 함께 판화의 고유한 감수성과 풍부한 조형미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

전시와 더불어 아카이브 섹션에서는 한국현대판화의 어제와 오늘을 연계적으로 조망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가 전시되며, 각 판화기법의 고유한 특성을 비교하며 이해할 수 있도록 작업과정을 기록한 프린트메이킹 필름, 그리고 작가와 함께 판화의 독특한 매력을 만날 수 있는 <작가의 작업실> 전시연계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학술행사로는 한국현대판화의 전개와 개념의 확장, 그리고 비평적 흐름에 관한 강연(8월 24일)이 전시기간 중 마련된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